광고
광고

한국, 점유율은 ‘안드로이드’·앱 고로열티는 ‘iOS’

이광재 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1:10]

한국, 점유율은 ‘안드로이드’·앱 고로열티는 ‘iOS’

이광재 기자 | 입력 : 2018/10/11 [11:10]

자연적 유입 유저·광고 경유해 유입된 유저 모두 iOS 플랫폼서 고리텐션 기록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글로벌 모바일 측정 및 프로드 방지 기업 애드저스트(Adjust)와 성과 기반 모바일 앱 마케팅 및 리타게팅 플랫폼 리프트오프(Liftoff)가 ‘한국 모바일 앱 리텐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공동 연구는 세계에서 가장 성숙해 있고 흥미로운 앱 마켓 중 하나인 한국의 앱 유저 행동을 다뤘다.

 

‘2016 퓨리서치센터리포트(Pew Research Center Report)’에 따르면 한국 가정의 약 88%가 최소 한대 이상의 모바일 기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을 자랑한다. 이에 따라 한국은 전반적으로 높은 앱 관여도(app engagement)를 보이며 특히 게임 분야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의 또 다른 특징은 안드로이드 플랫폼의 시장 점유율이 굉장히 높다는 점이다. 2016년 기준 모바일 사용자의 71%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해 일본(32.21%) 등 여타 선진국보다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세계 모바일 기기 시장 점유율 부문에서 톱3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는 삼성의 존재에 기인한다.

 

‘한국 모바일 앱 리텐션’ 연구 결과의 주요 시사점은 안드로이드의 높은 시장 점유에도 불구하고 iOS 사용자들의 30일 리텐션 주요 지표에서는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을 능가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광고를 본 후 앱을 설치한 iOS 사용자의 21.5%(광고로부터 유입된 사용자의 리텐션)는 첫 날 이후에도 계속 앱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광고를 본 이후 앱을 설치한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해당 비율이 14.9%에 그쳤다. 30일 이후 리텐션 역시, 광고를 본 이후 앱을 설치한 iOS 사용자(3.8%)가 안드로이드 사용자(3.0%)보다 26.7% 더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자연적인 인스톨(광고를 클릭하지 않고 앱을 설치한 사용자)의 30일 리텐션 결과도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 자연적으로 유입된 iOS 유저의 21.5%는 첫 날 이후에도 계속 앱을 사용한 반면 자연적으로 유입된 안드로이드 유저는 해당 비율이 18.5%에 머물렀다.

 

30일 이후 리텐션 또한 자연유입된 iOS 사용자(6.1%)가 안드로이드 사용자(5.3%) 보다 15%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플랫폼별 한국의 자연적으로 유입된 유저 및 광고를 경유해 유입된 유저의 리텐션 비교 (제공=애드저스트)


애드저스트와 리프트오프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앱 카테고리 별 리텐션 현황에 대한 조사도 함께 진행했다. 그 결과 게임 앱의 앱 설치 후 1일 리텐션(25.70%)과 30일 리텐션(5.09%) 모두 1위에 올라 게임에 대한 한국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엔터테인먼트 앱은 14.9%의 1일 리텐션이 30일 후 3.75%로 감소해 상대적으로 저조한 수치를 보였다.

 

이 밖에도 유틸리티 앱은 첫 날(15.39%)부터 30일째(4.96%)까지 리텐션이 비교적 완만하게 감소한 반면 건강 관련 앱은 동 기간 17.35%에서 3.79%로 급격히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앱 카테고리별 리텐션 (제공=애드저스트)    


애드저스트코리아 장준경 지사장은 “이번 리프트오프와 애드저스트의 공동 연구는 세계에서 가장 큰 모바일 앱 시장 중 하나인 한국의 앱 관여도와 유저 행동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고도화된 연구와 분석을 통해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리프트오프 CEO 마크 앨리스(Mark Ellis)는 “한국은 안드로이드 유저가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나 iOS 유저의 앱 로열티가 높은 흥미로운 시장”이라며 “이처럼 역동적인 시장 내 성공을 위해선 앱 퍼블리셔와 마케터가 안드로이드와 iOS 플랫폼 모두에 적절한 시간과 리소스를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스로에게 묻는나 난 어떠한 기자인가? 앞으로 어떠한 기자가 될 것인가? 본 기자는 어느 누구에게도 떳떳한 기자가 되려 노력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