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우리은행 글로벌 현지화 본격추진...싱가폴에 ‘아시아심사센타’ 신설

김연실 기자 | 기사입력 2018/10/08 [09:37]

우리은행 글로벌 현지화 본격추진...싱가폴에 ‘아시아심사센타’ 신설

김연실 기자 | 입력 : 2018/10/08 [09:37]

[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우리은행이 글로벌부문의 질적성장을 위해 여신심사센터를 확대할 계획이다.

 

8일 우리은행은 국내은행 최초로 아시아지역 여신심사를 전담하는 ‘아시아심사센터’를 싱가폴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이 국내은행 최초로 상가폴에 아시아심사센터를 신설한다(사진=파이낸셜신문자료사진)

 

아시아심사센터는 지리적 접근성과 금융환경 등을 고려해 싱가폴에서 운영되며,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현지법인과 홍콩, 인도, 중동지역 등의 해외지점 여신심사를 전담하고, 현지인력 여신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심사 노하우를 전수한다.

 

국내에서 파견한 글로벌 전문심사역과 현지인력 등 총 5명으로 구성됐으며, 국내에서 파견한 글로벌 전문심사역은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선발된 여신전문가로 7주간의 국내 전문연수와 16주간의 국내외 현장 직무훈련 과정을 거쳐 배치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아시아심사센터를 동해 현장심사가 강화되어 신속한 여신의사결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글로벌 부문의 질적 성장을 위해 심사센터 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