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G, 판토스 지분 매각...지배구조와 경영투명성 고려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10/05 [09:42]

LG, 판토스 지분 매각...지배구조와 경영투명성 고려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10/05 [09:42]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물류계열사 판토스의 지분 전량을 매각한다. 

 

4일 LG에 따르면. 구광모 ㈜LG 대표 등 LG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물류계열사 판토스 지분 전량 19.9%(39만 8천주)를 미래에셋대우에 매각키로 하고 구체적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LG는 판토스 매각을 통해 지배구조 단순화와 경영투명성을 높일 것이라 밝혔다.(사진=sbs cnbc)

 

판토스는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해 최대주주이고, 구광모 대표(7.5%) 등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이 19.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구 대표 등 LG 특수관계인이 판토스 지분을 보유하지 않기로 한 이번 결정에 대해 그룹관계자는 “지주회사 ㈜LG와 LG상사, 판토스로 이어지는 출자구조로 단순화함으로써, 지배구조와 경영투명성을 높이는 데 대한 국민의 눈높이에 적극적으로 부응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조치로 구 대표를 비롯한 LG 특수관계인들의 판토스 지분율 19.9%는 공정거래법상 대기업 비상장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 규제기준인 20%에는 못 미치지만, 이와 관련한 논란 자체도 해소될 것으로 그룹은 보고있다. 

 

판토스는 향후 국내 물류기업 중 최대인 349개의 해외 네트워크와 통합물류관리 IT 솔루션을 바탕으로 글로벌 물류 시장에서 지속 성장함으로써 기업 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85%에 대해서는 매각 계획이 없다고 그룹에서 공식적으로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