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볼보자동차, T맵·카카오내비 서비스 지원

이광재 기자 | 기사입력 2018/09/27 [16:21]

볼보자동차, T맵·카카오내비 서비스 지원

이광재 기자 | 입력 : 2018/09/27 [16:21]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27일 볼보자동차의 최신 SPA 및 CMA플랫폼이 적용된 주요 차종(XC90, XC60, XC40, S90, 크로스컨트리(V90)에서 ‘애플 카플레이’를 통한 T맵, 카카오내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최근 성능을 강화하고 새로운 기능이 추가된 애플의 IOS 12(OS운영체재) 업데이트 시점에 맞춰 개발된 T맵과 카카오내비 전자지도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는 기존 애플 카플레이를 사용하던 볼보자동차 고객들에게 개선된 내비게이션 편의성과 활용도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T맵과 카카오내비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전자지도 애플리케이션으로 기존 애플에서 제공되는 국내 지도 서비스의 한계를 뛰어넘어 최적의 국내 내비게이션 사용 환경을 제공한다.

 

애플 카플레이는 IOS 12 업데이트 이후 이례적으로 써드파티 내비게이션 앱을 지원해 앞서 카카오내비를 탑재한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 같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다 할 예정이다.

 

특히 볼보자동차의 애플카플레이 써드파티 애플리케이션 연동의 경우 볼보자동차가 자랑하는 세로형 9인치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Center Console Display)를 통해 스마트폰 화면이 구현될 뿐 아니라 디스플레이에서 직접 터치하거나 스티어링 휠의 우측 키패드를 조작, 모바일 기기 조작을 통해 제어할 수 있다.

 

또 스마트 기기의 화면전환 방식이 더해져 운전자로 하여금 최적의 전자지도 애플리케이션 사용 환경을 제공한다. T맵 및 카카오내비를 사용하길 원하는 고객들은 애플이 제공하는 얍스토어에서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한 후 이용할 수 있다.

 

‘애플 카플레이’는 지난 2014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볼보와 벤츠 차량에 최초로 적용돼 선보였던 것을 시작으로 상용화 됐다. 애플의 IOS운영체재 기반의 디바이스를 차량에 연결해 다양한 스마트 디바이스 기능을 차량에서 구현해주는 시스템으로 내비게이션과 전화, 미디어 등 운전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기능 등을 차량 디스플레이에 직접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스스로에게 묻는나 난 어떠한 기자인가? 앞으로 어떠한 기자가 될 것인가? 본 기자는 어느 누구에게도 떳떳한 기자가 되려 노력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동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