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튼튼한 다리 놓인 느낌”

이광재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7:07]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튼튼한 다리 놓인 느낌”

이광재 기자 | 입력 : 2018/09/14 [17:07]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청와대가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연 것과 관련해 “조금 누그러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이 흐르는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 연락사무소에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라며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본다”고 밝혔다.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제공: 통일부>     

 

남북은 14일 오전 10시30분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진행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과거 남북교류협의사무소로 쓰던 4층 건물을 개보수해 마련됐으며 2층에 남측 사무실, 4층에 북측 사무실, 3층에 회담장이 위치한다.

스스로에게 묻는나 난 어떠한 기자인가? 앞으로 어떠한 기자가 될 것인가? 본 기자는 어느 누구에게도 떳떳한 기자가 되려 노력할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