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신한인도네시아은행, NFC현금카드 활용 풍국산업 ICT플랫폼 구축

이유담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8:18]

신한인도네시아은행, NFC현금카드 활용 풍국산업 ICT플랫폼 구축

이유담 기자 | 입력 : 2018/07/11 [18:18]

[파이낸셜신문=이유담 기자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풍국산업 인도네시아 현지법인과 은행 계좌 통합형 NFC(근거리 무선통신) 카드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ICT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NFC 기능을 탑재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현금카드(Debit card)를 도입해 풍국산업 인도네시아 현지 법인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팩토리 핵심단계인 ICT 플랫폼 구축을 지원한다.

 

이번 협업을 통해 NFC가 탑재된 현금카드가 공장 모든 작업자들에게 지급되며 개인 급여계좌와 연동돼 인도네시아 모든 ATM에서의 현금인출과 가맹점 결제가 가능하다.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중부자바 그로보간 소재 풍국산업 제2공장에서 신한인도네시아은행과 풍국산업이 ICT 플랫폼 구축 기념식을 가졌다. 변상모 신한인도네시아은행장(왼쪽에서 여덟번째)과 이상협 풍국산업 부사장(왼쪽에서 아홉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제공=신한은행)

 

풍국산업은 작업자들이 생산라인에서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된 각 디바이스에 개인 카드를 태그해 제조기계에 연결된 개인별 성과를 측정할 수 있고 이로써 생산 효율성 향상과 적정 작업량 배분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공장 종업원의 작업 효율성 및 근태 관리 데이터를 종합 분석해 종업원 신용대출의 스코어링 데이터로 활용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인도네시아은행 관계자는 "이번 플랫폼 구축을 통해 공장 근로자를 대상으로 종업원 신용대출 및 직원 주택구입자금 대출 등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풍국산업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 프로세스 정착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풍국산업은 1966년 창립해 코치, 아디다스, 마이클코어스, 그레고리 등 세계적 브랜드에 납품하는 종합 가방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전문 업체로 인도네시아 중부자바 그로보간에 제2공장을 가동 중으로 약 7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