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수입차 규제 공동 대응"…백운규 장관, 완성차 업체 방문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0:46]

"美정부 수입차 규제 공동 대응"…백운규 장관, 완성차 업체 방문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07/11 [10:46]

10일 르노삼성을 첫번째로 현대차·한국GM 순차적으로 방문해 실적회복 방안, 대미 수출 등 논의 예정

 

▲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왼쪽 첫번째)이 10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을 찾아 미래차 개발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치하하고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은 백 장관이 부산공장 SM6 생산라인을 둘러보는 모습 (사진=르노삼성)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미국의 수입자동차 조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국내 완성차 업체를 순차적으로 방문한다.

 

산업부는 백 장관이 10일 1박 2일 일정으로 르노삼성, 현대자동차, 한국GM 공장을 찾아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조사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산업부 장관이 1박 2일 일정으로 국내 완성차 3사를 집중적으로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산업부는 백 장관이 국내 완성차 업체를 방문하는 것은 오는 19∼20일 미국의 232조 수입차 조사 공청회를 앞두고 자동차 업계와 정보를 공유하고 민관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방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어려운 자동차 수출 상황을 점검하고 전기·자율주행차 등 미래자동차 분야의 혁신성장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 산업통산자원부 백운규 장관(오른쪽)은 르노삼성 도미닉시뇨라 대표(왼쪽 첫번째), 르노삼성 제조본부 이기인 부사장(왼쪽 두번째) 등 르노삼성 임직원과 닛산 로그 후속의 부산공장 유치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르노삼성)

 

같은 날 오후 르노삼성에 따르면, 백 장관은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도미닉시뇨라 사장과 주요 임직원들을 만나 격려하고 약 1시간 동안 수출상황 점검과 공장 가동 상태 등을 둘러봤다.

 

백 장관은 르노삼성이 미국 수출용으로 위탁 생산하는 닛산 로그가 2019년 말 생산이 종료될 예정인 것과 관련해 로그의 후속 모델을 부산공장에 유치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르노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로 구축한 차량시험센터(대구) 개소식 일정과 르노의 전기차 모델을 국내에서 생산하는 계획도 협의했다.

 

백 장관은 “2012년 경영 위기 당시에 혁신적인 공정을 위한 과감한 투자와 이를 뒷받침한 현장 근로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며 “노사화합으로 세계최고 글로벌 경쟁력을 이룬 르노삼성차의 생산현장을 보고 자동차산업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서 "정부도 르노삼성차의 미래 전략 차종 개발 지원과 수출 피해 최소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르노삼성 부산공장을 방문한 후 르노삼성의 부품 협력사인 애디언트동성을 방문해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대응 상황 등을 점검했다.

 

▲ 10일 산업통산자원부 백운규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도미닉시뇨라 대표(왼쪽 첫번째), 르노삼성 제조본부 이기인 부사장(왼쪽 두번째)의 안내로 부산공장의 SM6 및 QM6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11일에는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수소차와 전기차 등 친환경자동차 생산현장과 수출선적 부두를 시찰할 계획이다.

 

또 판매가 부진한 미국과 중국 등 주력시장의 실적 회복 방안을 논의하고 올해 임금 협상에서 노사의 원만한 타협을 당부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한국GM 부평공장을 방문해 한국GM의 경영 회생방안 후속조치를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GM인터내셔널 지역본부의 한국 내 설치, 한국GM R&D센터와 디자인센터의 기능 확대 등 한국GM의 중장기적인 사업 유지에 필요한 핵심 역량 강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진다.

 

국내 완성차 업체 중 쌍용차는 아직 미국으로 차량을 수출하지 않아 이번 방문에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전세계 자동차 공장에 대한 생산성 지표인 2016년 하버 리포트(Harbour Report) 평가에서 각 세그먼트별 차량 생산 평가 중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하며, 전세계 148개 공장 중 종합 순위 8위에 오른 바 있다.

 

부산공장은 최대 8개 차종까지 1개 라인에서 동시에 생산 가능한 '혼류 생산 시스템'을 적용해 유연한 생산대응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