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신남방-신동방 정책’ 가동...한-인도 2030년까지 교역액 500억불 달성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08:46]

‘신남방-신동방 정책’ 가동...한-인도 2030년까지 교역액 500억불 달성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7/11 [08:46]

신남방정책 기반으로 ‘사람, 상생번영, 평화, 미래를 위한 파트너십’구현키로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10일 정상회담에서의 한-인도 협력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사람, 상생번영, 평화, 미래를 위한 비전’을 채택했다. 

 

이 비전성명은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과 모디 총리의 신동방정책을 통해 양국이 미래를 향한 중요한 동반자임을 확인하면서, 2030년까지 양국 교역액 500억불 달성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 한-인도 양국 정상들은  협력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사람, 상생번영, 평화, 미래를 위한 비전을 채택했다(사진=청와대)

 

이 비전성명에 따르면, 먼저 사람(People)을 중시하는 양 정상의 공통된 정치철학을 바탕으로, 양국 간 깊은 역사적 유대를 상징하는 허황후 기념공원 사업 추진 등 양 국민이 서로 마음에서부터 가까워지도록 하는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협상의 조기성과 도출에 이어 조속한 타결을 모색하는 한편, 양국 간 방대한 협력 잠재력과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최대한 활용해 무역, 인프라 등 분야에서 상생번영을 이뤄 나가기로 했다. 

 

다음으로 양국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힘을 합하고, 국방·방산협력, 테러 대응, 외교·안보 분야 정례협의체 활성화 등은 물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인도의 풍부한 고급인력과 우리의 기술을 결합해 한-인도 미래비전전략그룹 및 연구혁신협력센터를 설치하고, 과학기술 공동연구 등을 통해 양국이 함께 미래를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성명 발표에 앞서 양국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의 핵심 대상국인 인도와 양국관계 지평을 넓히겠다는 희망을 밝히면서 '사람(People)·상생번영(Prosperity)·평화(Peace)를 위한 미래 파트너십'을 뜻하는 '3P 플러스'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양국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 내실 있게 발전시켜야 한다고 문 대통령은 강조했다. 

 

모디 총리는 인도 역시 '신동방정책'(Act East Policy) 기조 하에 한국과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대폭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양국이 세계적인 보호무역 추세에 대응하면서 상호 교역을 촉진할 수 있도록 2010년 1월 발효된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 개선 협상을 조속히 타결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을 위해 '한·인도 미래비전전략그룹'을 설립해 인공지능·전기차·헬스케어 등 협력 거점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ICT·로보틱스 등 분야 상용화 및 인도시장 진출 기반 마련을 위해 뉴델리에 '한·인도 혁신협력센터'도 설립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양국 연구기관 간 공동연구 체계가 구축되고, 5G·사물인터넷·사이버 보안·바이오 등 분야로 확대된 것을 환영했다. 

 

또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인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스타트업 부트캠프', '스타트업 협업공간'을 설치하기로 했다. 인도의 스마트시티·전력·도로·항만 등 인프라 사업에 우리 기업이 참여하도록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뭄바이 남부해안도로 등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서 우리 기업 수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디 총리의 관심을 당부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동북아 지역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긴요하다는데 공감하고,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이 후속 협의를 통해 조속히 이행되기를 기대했다. 

 

또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양국 정상의 상호방문 정례화에 합의했으며, 양국 관광·청소년·학술·교육 등 인적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또 양국의 역사적 유대를 강조하며 새로운 협력의 기반을 마련하는 취지에서 인도에 한국전쟁 참전기념비 건립과 허황후 기념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