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금융인맥⑫] 35여년 예산·금융·세정 분야 인사 영남출신 독식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6/25 [22:38]

[한국의 금융인맥⑫] 35여년 예산·금융·세정 분야 인사 영남출신 독식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6/25 [22:38]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지난 60년대부터 96년 김영삼 정부 시절 35여년간 주요 예산·금융·세정 분야 인사는 영남출신이 독식했다. 

 

때로는 대구경북의 TK와 때로는 부산경남의 PK가 돌아가면서 주요 인사들을 차지했다. 

 

96년 재정경제위원회 국정감사 정세균 의원의 정책자료집에 따르면, 역대 재경원장관(경제기획원 및 재무부 장관 포함)68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 출신이 전체의 25%인 17명이다. 

 

반면 호남출신의 경우는 단 1명에 불과하다.

 

▲  1978년 한국은행 영업장 전경(사진=한국금융30년사)

 

당시 정세균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역대재경원 및 산하기관장 및 주요 핵심요직 394명 가운데 경남출신이 전체의 21.8%, 경북출신이 14.7%를 차지하고 있는 등 영남권이 전체의 36.5%를 독식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역대 재경원 예산실장 21명(예산국장 12대, 예산실장 10대)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절반이 넘는 52.4%인 11명에 이르고 있다. 

 

반면 전남·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의 경우는 불과 9.5%인 단 2명에 불과하다.

 

이에 대해 당시 정세균의원은 예산편성권을 쥐고 막강한 권한을 휘두르는 재경원의 핵심 요직중의 요직이라 할 수 있는 예산실장이 이처럼 영남권에 편중되었기 때문에 지역불균형 발전의 한 요인으로 작용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역대 재경원 이재국장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총36명중 11명(30.6%)에 이르는 반면, 전남·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의 경우는 단지 2명에 불과하여 극심한 지역편중 인사정책의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역대 국세청장 10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70%에 이르고 있는 반면, 전남·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의 경우는 단 한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국세청 조사국장 21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67.2%에 이르고 있는 반면, 전남·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의 경우는 단 한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역대 관세청장 14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71.4%에 이르고 있는 반면, 호남권은 단 1명에 불과하다. 

 

역대 조달청장은 서울출신이 25.9%에 달하고 있고,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18.6%를 차지하고 있다.. 호남권은 단 한명에 불과하다. 

 

금융권의 핵심인 역대 한국은행 총재 20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40%에 이르고 있는 반면, 전남·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의 경우는 단 한명도 없다. 

 

역대 은행감독원장 17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41.1%에 이르고 있다. 반면, 전남·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의 경우는 전체의 5.9%인 단 1명에 불과하다. 

 

당시 은행감독원장은 시중은행·지방은행 등 은행권의 검사권을 가지고 막강한 권한을 휘두르는 금융권의 핵심권력이다. 

 

역대 증권감독원장 7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71.7%에 이르고 있는 반면, 전남·전북을 포함한 호남권의 경우는 14.3%인 1명에 불과하다.

 

역대 보험감독원장 5명 가운데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60%인 3명을 차지했으며 호남권은 한명도 없다.

 

역대 23대 증권거래소 이사장 가운데 서울출신 인사가 65.2%인 15명에 달하고 있고, 경남·경북을 포함한 영남권이 전체의 13%인 3명, 호남권이 17.3%인 4명을 기록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