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역사와 글로벌 1억대 판매…혼다 '2018 슈퍼커브' 공식 발매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6/05 [15:01]

60년 역사와 글로벌 1억대 판매…혼다 '2018 슈퍼커브' 공식 발매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06/05 [15:01]

60년의 역사와 전 세계 1억 대 판매가 입증한 글로벌 스테디 셀러…2년 동안 주행거리 무제한 보증 파격

 

▲ 혼다코리아는 5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슈퍼커브를 발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사진=혼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혼다 슈퍼커브는 우리나라에서는 배달 오토바이로 많이 이용되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일반인들이 개인 이동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소형 모터사이클이다.

 

혼다코리아는 5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전 세계 커브 모터사이클의 오리지널, 2018 슈퍼 커브(Original Cub, 2018 Super Cub)'의 공식 발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슈퍼 커브는 전 세계 커브 모터사이클의 개발 컨셉과 디자인, 그리고 기술까지 모든 분야에서 시작이 되는 모델로 전 세계인에게 실용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인정은 모터사이클이다.

 

혼다 창업주 소이치로의 '사람을 가장 편안하게 만드는 모터사이클을 제작하겠다'는 신념으로 개발된 슈퍼 커브는 혼다 기업 철학 그 자체이자 혼다가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한 모델이기도 하다.

 

특히, 올해로 탄생 60주년을 맞이하는 슈퍼 커브는 1958년 처음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 160개국에서 1억대 판매를 기록하기도 했다.

 

▲ 2018 슈퍼커브 출시 행사장에는 초기형 슈퍼커브들이 각 세대 별로 전시됐다. (사진=황병우 기자)

 

▲ 혼다 슈퍼커브는 1958년 첫 출시된 후 60년이 됐으며, 전 세계 160개국에서 총 1억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터사이클이다. (사진=황병우 기자) 

 

이번 '2018 슈퍼 커브'는 클러치 레버 조작 없이 왼쪽 발목의 움직임만으로 변속이 가능한 자동 원심식 클러치와 낮은 차체 중심으로 승하차가 쉬운 언더본 프레임(Underbone Frame)을 적용했다.

 

경제성과 내구성을 겸비한 공랭식 4스트로크 단기통 109cc 엔진을 장착해 기존 대비 향상된 최고출력 9.1마력, 최고속도 91km/h의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혼다의 독자적인 전자제어 연료공급 장치인 PGM-FI를 탑재해 강화된 국제 배출가스 규제 EURO4를 대응하고, 62.5km/ℓ(60km/h 정속주행시)에 달하는 높은 연비를 지녔다.

 

이외에도 전륜 디스크 브레이크, LED 헤드라이트, 기어 포지션 표시램프 등을 적용하고 리어 캐리어 사이즈 대형화와 프론트 캐리어를 기본으로 채용하는 등 국내 시장 및 소비자를 고려한 설계와 사양들이 대폭 업그레이드됐다.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이사는 "새로워진 2018 슈퍼 커브를 통해 보다 더 많은 국내 고객들이 더 큰 즐거움과 편리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슈퍼 커브는 베이지, 레드, 그린 총 3가지 색상을 고를 수 있으며, 가격은 237만원이다.

 

한편, 혼다코리아는 전 세계가 인정한 신뢰성과 탁월한 상품성을 자랑하는 슈퍼 커브의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2018 슈퍼 커브’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2년 주행거리 무제한 보증의 혜택을 제공한다.

 

▲ 혼다 2018 슈퍼커브는 해외 모델들과 달리 국내 고객들이 선호하는 옵션들이 다수 적용됐다. 왼쪽은 상용, 오른쪽은 승용 사양이다. 무릎보호대 등 하얀색 플라스틱 부분을 차체 색상과 같게 했다면 '배달 오토바이'라는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를 희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황병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