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회사 신뢰회복 시급...경영실태평가 적극 반영”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6/04 [14:12]

윤석헌 “금융회사 신뢰회복 시급...경영실태평가 적극 반영”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6/04 [14:12]

[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윤석헌 원장은 “채용비리로 무너진 금융회사 신뢰회복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윤석헌 금감원장은 “채용비리로 무너진 금융회사 신뢰회복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사진=금감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4일 10시부터 취임후 처음으로 6개 금융협회장과 간담회에서 “금융개혁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매우 큰 만큼 금감원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소명의식을 느끼고 있다”면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금융시장 안정, 금융회사의 건전성 제고, 금융소비자 보호 및 시장 질서 확립이라는 금감원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윤 원장은 “현장소통 및 금융협회 등과 상호협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먼저 가계부채 위험을 보다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할 것”이라며 “지난해 가계부채 증가율이 8.1%로 3년 만에 한 자릿수로 안정화되었고, 이러한 추세는 올해도 이어져, 1분기 중 1.2% 증가에 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외형 부풀리기 경쟁으로 신용대출이나 개인사업자 대출의 무분별한 확대가 지속된다면 향후 우리 경제에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 "올해 금융권 협의 등을 통해 마련된 가계부채 관리목표가 충실히 지켜질 수 있도록 해달“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금융회사가 고객보다 자신의 이익을 우선시하고 고객에게 과다한 위험을 부담시키는 영업관행이 지속되는 한 금융에 대한 국민의 신뢰 회복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고객의 입장을 최우선으로 하는 영업윤리와 고객중심의 경영문화가 정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그간 금융권의 채용관행은 달라진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기 위해 근본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며 “과거에는 채용 과정에서 고학력자와 남성을 우대하거나, 임직원 추천제도를 운영하는 행위 등에서 벗어나 공정하고 투명한 새로운 금융권 채용 문화정착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은행권에서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이 정착되도록 협회장들과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또한 그는 “우리나라는 신규채용이나, 청년실업률 개선이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며 ”금융권이 정부의 주요 정책인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에 직접적 또는 간접적으로 역할 수행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금융감독원도 공정한 채용문화 확립, 일자리 창출, 소비자 권익 증진 등 지속가능 성장을 위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금융회사에 대해서 이를 경영실태평가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은행연합회장, 생명보험협회장, 손해보험협회장, 금융투자협회장, 여신금융협회장, 저축은행중앙회장 등 6개 금융협회장들이 참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