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전국동시지방선거...31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 시작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5/31 [09:06]

‘6·13’ 전국동시지방선거...31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 시작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8/05/31 [09:06]

[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오늘부터 유권자는 인터넷·전자우편·문자메시지·SNS를 이용하여 선거운동 가능하다.

 

그러나비방·허위사실을 SNS로 공유하거나 퍼 나르는 것은 위반될 수 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5월31일부터 선거일 전일인 6월 12일까지 자유롭게 선거운동을 할 수 있으며, 인터넷·전자우편·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선거운동은 선거일에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후보자와 그 배우자(배우자 대신 후보자가 그의 직계존비속 중에서 신고한1인 포함), 선거사무장, 선거사무원은 어깨띠나 표찰, 기타 소품을 붙이거나 지니고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또한,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방법으로 인쇄물, 언론매체, 정보통신망 및 대담·토론회 등을 이용한 선거운동도 가능하다.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유권자는 공개 장소에서 말(言)로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수 있고, 인터넷·전자우편·문자메시지·SNS를 이용하여 선거운동을 할 수도 있다.

 

후보자가 할 수 있는 선거운동방법으로 인쇄물·시설물 이용할 수 있다. 선거벽보와 선거공보를 작성하여 선관위에 제출하면, 선관위가 지정된 장소에 선거벽보를 붙이고, 매세대에 선거공보를 발송한다.

 

또 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후보자와 함께 다니는 선거사무장·선거사무원, 후보자가 함께 다니는 자 중에서 지정한 1명은 후보자의 명함을 배부할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장(교육감 포함)선거의 후보자는 선거공약 및 그 추진계획이담긴 선거공약서를 선거구 안 세대수의 10%만큼 작성하여 가족·선거사무장·선거연락소장·선거사무원·회계책임자 및 활동보조인을 통해 배부할 수 있다. 

 

선거구안의 읍·면·동수의 2배 이내에서 선거운동용 현수막을 거리에 게시할 수 있다. 신문·방송·인터넷도이용할 수 있다.

 

시·도지사 및 교육감선거의 후보자는 지역방송 시설을 이용하여 TV 및 라디오 방송별로 1회 1분 이내에서 각 5회씩 방송광고를 할 수 있고, 6월 11일까지 총 5회 이내(시·도의 인구가 300만 명을 넘는 매 100만 명까지마다 1회씩 추가)에서 신문광고를 할 수 있다.

 

아울러 1회 10분 이내에서 지역방송시설을 이용하여 TV 및 라디오방송별로 각 5회씩 방송연설을 할 수 있다.

 

국회의원재·보궐선거 및 자치구·시·군의 장선거의 후보자는 1회 10분 이내에서 각 2회씩, 비례대표시·도의원선거는 정당별로 선거구마다 각 1회씩 방송연설을 할 수 있다.

 

또한, 정당·후보자는 인터넷언론사의 홈페이지에도 선거운동을 위한 광고를 할 수 있으며 공개된 장소에서 연설·대담도 할 수 있다.

 

후보자와 선거사무장·선거연락소장·선거사무원 또는 그가 지정한 사람은자동차와 이에 부착된 확성장치 또는 휴대용 확성장치를 이용하여 공개장소에서 연설·대담을 할 수 있다.

 

다만, 자치구·시·군의원선거의 후보자는 자동차에 부착된 확성장치를 사용할 수 없다.

 

공개장소 연설·대담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할 수 있으며, 휴대용확성장치는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녹음기 또는 녹화기는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유권자가 할 수 있는 선거운동방법에 있어 주의해야할 사항도 있다.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유권자는 공개 장소에서 말(言)로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거나, 인터넷·전자우편·문자메시지·SNS를 이용하여 선거운동을 할 수 있으며, 후보자의 자원봉사자로 참여할 수도 있다. 

 

다만, 어깨띠, 모양과 색상이 동일한 모자나 옷, 표찰, 피켓, 그 밖의 소품을 활용하여 선거운동을 할 수 없고, 자원봉사의 대가로 수당이나 실비를 요구하거나 받을 수 없으며,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하거나 SNS 등에 게시할 수 없다. 

 

특히, 후보자 비방이나 허위사실이 적시된 글을 SNS로 공유하거나 퍼 나르는 경우도 공직선거법에 위반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정당은 선거기간 중에는 인쇄물·시설물 등을 이용하여 자당의 정책이나 정치적 현안에 대한 입장을 홍보하는 '정당법'제37조에 따른 통상적인정당활동을 할 수 없으며, 이미 게시된 현수막 등은 5월 30일까지 철거하여야 한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선거가 공정하고 깨끗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모두가 선거법을 준수하는 가운데, 정당과 후보자는 정책으로 정정당당히 경쟁하고, 유권자도 공약과 인물을 꼼꼼히 따져보고 선택하여 줄 것을 부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