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대모비스, GM '올해의 협력사' 첫 선정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5/30 [12:19]

현대모비스, GM '올해의 협력사' 첫 선정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05/30 [12:19]

2010년 GM으로부터 첫 수주 후 9년만에…북미(FCA)·유럽(PSA) 등 다양한 완성차 업체로 공급 확대 박차

 

▲ 현대모비스 앨러바마 공장 (사진=현대모비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대외 신뢰성을 확보하며 수주 확대에 청신호를 켰다. 

 

해외고객사와 품질을 바탕으로 다년간 쌓은 신뢰관계가 다른 북미 브랜드와 유럽 브랜드의 추가 수주로 이어지며, 현대모비스의 향후 글로벌 수주활동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북미 최대 완성차 제조사인 제너럴 모터스(GM)로부터 전장 부문 '올해의 협력사'(Supplier of the Year)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2010년부터 GM에 부품을 공급한 이래 올해의 협력사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미래차 부문에서 핵심역할을 담당하는 전장부품에서 맺은 결실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GM은 섀시·파워트레인·인테리어·전장 등 총 10개 부문에서 3000여 개의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개발능력·혁신성 등을 종합 평가해 현대모비스를 포함한 올해의 협력사 총 125곳을 정했다.

 

현대모비스가 GM에 공급하는 대표적인 부품은 멀티미디어와 공조장치를 제어하는 핵심 전장부품인 통합스위치모듈(ICS; Integrated Center Stack)이다.

 

2010년 GM에서 ICS를 처음 수주한 이후 지금까지 총 11억달러(약 1조1천800억원)를 수주했으며, 소형 승용차부터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이르기까지 GM의 주요 차종에 공급하고 있다.

 

또한, ICS 외에도 탑승자 자동감지센서(AOS: Automatic Occupant Sensor), 드럼식 주차 브레이크(DIH: Drum in Hat) 등을 GM에 공급하고 있다.

 

▲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18에서 관람객들이 현대모비스의 바퀴 모듈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올해의 협력사 선정을 계기로 GM 고위관계자를 북미와 멕시코의 현지 사업장으로 초청해 별도 미팅을 추진하는 등 수주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북미 피아트 크라이슬러(FCA)와 유럽 푸조·시트로앵(PSA)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를 대상으로 부품 공급을 늘리고 있다.

 

FCA에는 ICS와 유사한 기능을 담당하는 디스플레이형 멀티미디어·공조제어장치(DCSD)를 2013년부터 공급하고 있으며, 2015년에는 PSA로부터 ICS를 처음 수주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처럼 해외 수주를 확대하고 수주 품목을 다변화해 부품 사업 전체 매출의 40% 이상을 현대·기아차 외 글로벌 완성차업체로부터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한, 북미·유럽·일본 등 기존 완성차 고객 외에 중국 등 신흥국과 전기차업체 등으로 공급처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