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창업자' 신현성 의장, 스타트업 투자자로 변신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5/25 [18:13]

'티몬 창업자' 신현성 의장, 스타트업 투자자로 변신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05/25 [18:13]

강준열 전 카카오 CSO 손잡고 '베이스인베스트먼트' 설립…네일아트 플랫폼 '젤라또랩'에 1호 투자

 

▲ 티켓몬스터 창업자인 신현성 의장과 강준열 전 카카오 CSO가 손잡고 설립한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1호 투자사로 네일아트 플랫폼 '젤라또' 운영사인 '젤라또랩'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투자활동에 나선다. (이미지=베이스인베스트먼트)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티켓몬스터 창업자인 신현성 의장과 강준열 전 카카오 CSO(최고서비스총괄, 부사장)가 손잡고 세운 초기 스타트업 투자사 '베이스인베스트먼트'가 드디어 활동을 시작했다.

 

이들의 활동 개시와 함께 참신한 스타트업 기업들에 대한 벤처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신 의장과 강 전 부사장이 설립한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네일아트 플랫폼 '젤라또' 운영사인 '젤라또랩'에 1호 투자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투자활동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투자사 설립을 준비중이던 2017년 말에 젤라또랩의 초기 성과를 바탕으로 이미 투자를 확정했으며, 펀드 설립 완료 직후인 최근에 1호 포트폴리오로 투자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젤라또랩은 2017년 7월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1만 개 이상의 네일샵 정보와 국내 최다 네일 디자인 컨텐츠를 제공하는 '젤라또' 앱을 서비스 하고 있으며, 젤라또의 데이터 기반으로 예측한 네일트렌드를 제품화 한 셀프 네일스티커 '하또하또 네일핏' 제품을 제조, 판매하고 있다.

 

▲ 젤라또랩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네일트렌드를 제품화한 셀프 네일스티커 '하또하또 네일핏' 제품을 제조, 판매하고 있다. (사진=젤라또랩) 

 

네일아트 플랫폼 '젤라또' 앱은 지난 4월 말 기준 5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고, 매일 3000여 장의 네일 디자인이 새롭게 업로드되고 있어서 여성 유저들의 즐겨찾기 앱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또한, '젤라또' 앱에서는 전국 주요 네일샵 정보와 해당 네일샵에서 제공하는 네일 디자인을 미리 살펴볼 수 있다. '젤라또' 앱은 애플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에서 각각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젤라또랩은 앱을 통해 수집된 네일 디자인 선호도를 빅데이터로 축적한 후 이를 분석해 최신 트렌드를 정확히 간파한 디자인의 셀프 네일 스티커 하또하또 네일핏을 출시해 수익을 내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판매 전략 덕분에 연초 월 1억원 수준의 매출이 4월 기준 9억원대로 올라서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주환수 대표는 "뷰티패션 제조업의 경우, 어떤 제품 및 디자인이 성공할지 예상하기가 어렵고 재고비용 등의 관리 실패시 부담도 큰 시장"이라며, "하지만, 젤라또는 앱을 통해 이용자 선호가 확인된 디자인을 제품화 함으로써 실패 확률을 크게 낮추는 것은 물론, 소비자 트렌드에 적중한 제품 출시가 가능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한편, 베이스인베스트먼트는 1호 포트폴리오인 젤라또랩과 같이, 제품/서비스 출시 후 3~6개월 간의 초기 성과를 바탕으로 서비스 가치에 대한 가설 검증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것으로 기대되는 스타트업에 대한 프리시리즈A 투자에 앞으로도 집중할 계획이다. 

 

▲ 스타트업 투자사 '베이스인베스트먼트'를 설립한 신현성 티켓몬스터 의장(왼쪽)과 강준열 전 카카오 최고서비스총괄 부사장(오른쪽) (사진=파이낸셜신문자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