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외신들 "새로운 스마트폰으로 LG G7 씽큐" 호평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5/14 [17:00]

주요 외신들 "새로운 스마트폰으로 LG G7 씽큐" 호평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05/14 [17:00]

폰아레나, 포브스, 디지털트랜드, 엔가젯, 안드로이드헤드라인 등 호평…해외보다 먼저 국내 18일 출시

▲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 (사진=LG전자)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LG전자가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고 알려진 새로운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ThingQ)의 해외 반응이 예사롭지 않다. 

 

14일 LG전자에 따르면, 해외 주요 언론들은 전략 스마트폰 LG 씽큐에 대해 잇달아 호평을 하고 있다.

 

해외 언론들은 업그레이드된 오디오, 배터리, 카메라, 디스플레이 등 스마트폰의 핵심 기능과 생활의 편리함을 더한 AI(인공지능)에 주목했다.

 

IT 전문매체 '폰아레나(PhoneArena)'는 카메라에 대해서 "전작 대비 화소, 조리개 등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으며, 광각의 왜곡까지 줄였다"며 "전·후면 카메라로 아웃포커싱 기능까지 갖춘 괴물 같은 카메라 폰(a beast of a camera phone)"이라고 극찬했다. 

 

'엔가젯(Engadget)' 또한 "초광각 카메라는 그랜드 케년의 웅장함까지 담을 수 있어 유용하다"고 평가했다.

 

'디지털트렌드(DigitalTrends)'는 "색상, 디테일, 온도 면에서 화질이 뛰어났던 전작조차도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라며 우수한 디스플레이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테이블, 상자 등 속이 비어 있는 곳에 올려 놓기만 하면 강력한 저음을 구현하는 붐박스 스피커에 대해서도 "음악 애호가들이라면 붐박스 스피커에 감사해할 것"이라고 호평했다.

 

美 유력매체 '포브스(Forbes)'도 "최대 1000니트라는 깜짝 놀랄만한(jaw-dropping) 밝기로 강렬한 햇빛 아래서도 선명하게 볼 수 있어 매우 유용하다"고 밝혔다.

 

▲ LG G7 씽큐 라즈베리로즈 컬러 (사진=LG전자)  

 

디자인에 대해서는 6.1인치 대화면을 담았으면서도 한 손에 쏙 들어오는 그립감으로 정제되고 깔끔한 멋이 돋보인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엔가젯'은 "제품의 메탈 프레임은 부드러운 곡면으로 설계돼 편안한 느낌을 준다"고 말했다. 특히 라즈베리 로즈 색상의 LG G7 씽큐를 보고 "완전히 사랑에 빠져버렸다(absolutely fell in love)"며 열정의 장밋빛 컬러를 극찬했다. 

 

'폰아레나'는 "지난 해 G6의 디자인이 메탈과 유리로 구성된 현대적인 디자인이었다면, LG G7 ThinQ는 모든 면에서 정제된 디자인을 뽐낸다"고 평가했다.

 

美 유력 IT 매체 '안드로이드헤드라인(Androidheadline)'은 이달 최고의 안드로이드 폰 중 하나로 LG G7 ThinQ를 꼽으며 "새로운 스마트폰을 구매하려고 한다면 LG G7 ThinQ를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추천했다.

 

한편, LG전자는 18일 국내에서 가장 먼저 LG G7 씽큐를 출시한다. 역대 최다 규모로 'LG G7 ThinQ 스퀘어' 체험 부스를 운영하고 전국 3000여 판매점에도 체험 공간을 마련한다. 

 

아울러, 브랜드에 상관없이 기존 사용하던 스마트폰이 프리미엄 제품이라면 LG G7 씽큐 구매시 보상을 하는 'LG 고객 안심 보상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구매 후 1년 안에 액정이 깨지면 1회 무상 교체와 LG 베스트샵 멤버쉽 5만 포인트를 제공하는 예약 판매 혜택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LG G7 ThinQ는 고객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핵심 기능과 차별화된 AI로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LG G7 씽큐에는 비어있는 상자 또는 테이블 위에 올려두면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주는 '붐박스'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