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자동차 한국 재진입…신원CK모터스, 소형 상용차 등 신차 6종 공개

이달 말 1톤 미만 경상용차 판매·하반기 가솔린 SUV 출시…신원-CJ대한통운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5/11 [11:57]

中자동차 한국 재진입…신원CK모터스, 소형 상용차 등 신차 6종 공개

이달 말 1톤 미만 경상용차 판매·하반기 가솔린 SUV 출시…신원-CJ대한통운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05/11 [11:57]

▲ 신원CK모터스가 10일 신차발표회에서 깜짝 공개한 DFSK의 친환경 중형 SUV '글로리 PHEV' (사진=황병우 기자)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품질 신뢰도 확보에 실패하고 판매가 부진했던 중국산 자동차가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 신차를 앞세워 재진입에 나선다.

 

중국 자동차 수입을 전문으로 하는 신원CK모터스(구 중한자동차)가 중국 동풍소콘(DFSK)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SUV와 경상용트럭 및 밴 5종을 선보이고 5월 말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

 

신원CK모터스는 10일 서울 송파구 가든파이브 광장에서 중국 둥펑(東風)차의 수출 전문 계열사인 동풍소콘(DFSK)의 중형 SUV인 글로리(Glory) PHEV와 경상용차 K01을 포함한 차량 5종의 신차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공개된 신차 6종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UV '글로리 PHEV'와 경상용차인 0.7t 미니트럭 K01, 0.9t 소형트럭 싱글캡(C31)과 더블캡(C32), 2인승과 5인승 소형 화물밴 C35다.

 

▲ 신원CK모터스 이강수 대표가 신차발표회 기자간담회에서 신제품 Glory 580(플러그인하이브리드)와 경상용차 5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신원CK모터스가 깜짝 선보인 글로리 PHEV는 중국 업체가 한국에 처음 선보이는 친환경차로, 중형 SUV 글로리 580의 PEHV 버전이다.

 

글로리 580은 지난해 중국에서 17만6000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고 2008년부터 이탈리아 등 유럽시장에도 진출했다.

 

글로리 PHEV는 높은 연료 효율로 최대 900㎞ 주행이 가능하며, 배터리만으로는 1회 충전으로 최대 55km를 주행할 수 있다. 내년 초 국내 출시되며 이에 앞서 가솔린 모델이 올 하반기 들어올 예정이다.

 

미니트럭 K01은 국내 제품 중 포터와 라보의 중간급에 해당한다. 라보에는 없는 각종 편의사양과 에어백, ESC(차체 자세 제어장치) 등 안전장치를 기본으로 장착한 게 경쟁력이라고 신원CK모터스는 소개했다.

 

이날 신차발표회에 K01과 같이 선보인 동풍소콘의 0.9톤 소형트럭 싱글캡(C31)과 더블캡(C32), 2인승과 5인승 소형 화물밴 (C35)도 본격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 신원CK모터스가 공개한 0.9톤 소형 트럭 싱글캡(C31)과 더블캡(C32) (사진=황병우 기자)

 

▲ 단종을 앞두고 있는 한국지엠의 라보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되는 미니트럭 K01 (사진=황병우 기자)

 

각 모델의 가격은 K01은 1110만원, C31은 1250만원, C32는 1350만원에 판매하며, 화물밴인 C35의 2인승과 5인승의 가격은 각각 1490만원과 1560만원으로 책정됐다.

 

이강수 신원CK모터스 대표는 "중국의 자본력과 유럽의 기술력으로 만들어져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 있는 중국 차들을 꾸준히 들여올 계획"이라며 "현재 30개소인 판매점과 114개소인 정비망도 계속 확충해 올해 판매목표인 1천500대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장싱옌 동풍소콘 총경리는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동풍소콘의 제품을 한국 고객들이 선택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경상용차뿐 아니라 PHEV, SUV 전기차 등 친환경 모델을 추가로 개발해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원CK모터스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CJ대한통운과 MOU(업무협약)를 체결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CJ대한통운은 신원CK모터스의 차량과 부품을 중국 현지에서 평택 PDI(차량 인도 직전 검사)센터까지의 물류를 담당하게 된다.

 

▲ 신원CK모터스 이강수 대표(좌측)와 CJ대한통운 배해봉 부사장(우측)이 물류 서비스 관련 MOU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황병우 기자)

 

업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원CK모터스가 국내 수입하는 물류는 물론, 부품물류를 포함한 전방위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신원CK모터스의 안정적인 국내 수입과 CJ대한통운의 중국 비즈니스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신원CK모터스는 신원그룹에 인수되기 이전, 중한자동차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었을 때에 중국 북기은상기차와 계약을 하고 첫 중국산 승용차인 중형 SUV 켄보 600과 상용차 모델을 들여와 판매했다.

 

높은 가성비로 초반 인기를 끌었던 켄보 600은 낮은 품질 신뢰도와 부족한 판매망 등을 극복하지 못해 작년 총 판매량이 300여대에 그쳤다. 신원CK모터스의 1년 6개월간 누적 판매량은 약 1300대다.

 

▲ 2인승과 5인승 소형 화물밴 (C35)는 가솔린 버전과 함께 LPG 버전도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황병우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