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 집 마련 꼬박 6.8년 소요...국민 82.8% 내 집 필요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5/09 [08:52]

내 집 마련 꼬박 6.8년 소요...국민 82.8% 내 집 필요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5/09 [08:52]

[파이낸셜신문= 정성훈 기자] 내 집을 마련하는데 6.8년이 소요된다.

 

또 국민의 82.8%는 ‘내 집을 꼭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 국민의 대다수가 내집이 꼭 있아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사진= 임권택 기자)

 

국토해양부는 8일 이같은 내용을 공개한 '2017년 일반가구’에 따르면, 청년의 절반이상(53.8%)이 월세에 거주하고, 전월세자금을 지원 희망하고 있다.

 

자가점유율은 2017년 '자가'에 거주하는 가구는 전체 가구의 57.7%로 2016년 56.8%에 비해 0.9%p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2016년에 비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소득계층별로는 저·중소득층은 ‘16년에 비해 소폭 증가한 반면, 고소득층은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가보유율은 2016년 59.9%에서 2017년 61.1%로 1.2%p 증가했다.

 

수도권 및 도지역은 2016년 52.7% 대비 54.2%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방광역시는 2016년 63.1%로 동일한 수준에 머물렀다.

 

소득계층별로는 같은 기간 모든 계층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층은 2016년 48.5%에서 2017년 49.3%, 중소득층은 2016년 62.2%에서 2017년 63.8%, 고소득층은 2016년 79.3%에서 2017년 79.9% 상승했다. 

 

주택의 2017년 점유형태는 ‘자가’(57.7%), ‘보증금 있는 월세’(19.9%), ‘전세’(15.2%)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전월세 임차가구 중 월세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까지 급격하게 증가했으나, 2017년에는 정체되어 60.4%를 나타냈다. 

 

2017년 자가가구의 연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Price Income Ratio)는 전국 5.6배(중위수)로, 2016년과 동일한 수준을 보였으며, 수도권이 6.7배로 광역시(5.5배)와 도지역(4.0배)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생애최초 주택마련 소요연수는 작년기준 6.8년으로 2014년 이후 주택마련 기간이 약 7년 내외로 유지되고 있다.

 

또 전체가구의 66.0%가 임대료 및 대출금상환에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지역별로는 수도권 거주가구가 부담을 더 크게 느끼고 있고, 점유형태별로는 월세가구의 부담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전체가구의 평균 거주기간은 8년으로 전년(7.7년)에 비해 소폭 늘어났다. 

 

자가가구는 11.1년인 반면, 임차가구(무상제외)는 3.4년에 불과하고, 지역별로는 도지역이 10.3년으로 지방광역시(7.7년), 수도권(6.7년)에 비해 거주기간이 상대적으로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은 40.0%로 지방광역시(35.2%), 도지역(30.3%)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거 이동이 잦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사경험이 있는 가구를 대상으로 현재주택으로 이사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 ‘자가주택 마련을 위해’(25.1%), ‘시설이나 설비 상향’(22.2%) 등의 이유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1인당 평균 주거면적은 2006년 이후 지속 증가해오다가 ’12년 이후로 30㎡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31.2㎡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국민의 82.8%는 ‘내 집을 꼭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2014년 이후 지속 증가하고 있다.

 

가구주 연령이 높아질수록 내 집 마련 의식이 높게 나타났으며 60세 이상을 제외하고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지원이 필요하다는 가구를 대상으로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 프로그램을 조사한 결과,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30.1%)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자가가구는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46.0%) 및 ’주택개량·개보수지원‘(22.3%)을, 전세가구는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32.0%), ’전세자금 대출지원‘(27.3%), 월세가구는 ’전세자금 대출지원‘(26.6%), ’월세보조금 지원‘(25.4%)을 가장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차가구의 57%는 공공임대주택 입주의향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특히 저소득 임차가구의 공공임대주택 입주의향은 62.6%로 높게 나타났다. 

 

청년가구의 자가점유율은 19.2%로 대부분 임차가구이며, 임차가구 중 월세비중도 일반가구(60.4%)에 비해 매우 높은 71.1%로 나타났다. 

 

청년가구의 주거비 부담은 일반가구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소득 대비 월임대료 비율(RIR)은 18.9%로 일반가구(17.0%)에 비해 1.9%p 높고, 임대료 및 대출금 상환부담도 80.8%로 일반가구(66.0%)에 비해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가구는 최저주거기준 미달가구의 비율(10.5%)과 지하·반지하·옥탑 거주비중(3.1%)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차가구 비중이 높은 청년가구는 ‘전월세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45.1%로 나타났다. 

 

신혼부부의 자가점유율은 44.7%로 일반가구에 비해 낮은 반면, 전월세가구 중 전세가구의 비중은 67.8%로 일반가구(39.6%)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한편 신혼부부는 일반가구(48.6%)에 비해 크게 높은 72.4%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비 부담은 일반가구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소득 대비 월임대료 비율(RIR)은 19.6%, 임대료 및 대출금 상환부담은 78.3%로 일반가구(RIR 17%, 상환부담정도 66.0%)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가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정책으로는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을 응답(43.4%) 했다. 

 

가족계획시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주택마련·주거비·주택규모 등 주거문제’(31.2%)를 1위로 응답하여 저출산 대책에 있어 신혼부부 가구 주거지원의 중요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문제와 함께 고려되는 사항은 ‘양육·교육비용’(30.6%), ‘가계경제·고용상태’(19.1%) 등 순으로 나타났다.

 

노인가구는 대부분 자가(75.3%)이고, 절반이상이 단독주택(51.2%)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년 초과된 노후주택에 거주하는 비중이 36.6%로 일반가구에 비해 높아(18.4%) 주택 개량·개보수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가구의 주거비 부담은 명목상으로는 높지만 실질적으로 높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월소득 대비 월임대료 비율(RIR)이 31.6%로 일반가구(17.0%)에 비해 높게 나타났지만, 자가비중이 높고 임대료가 낮아 임대료 및 대출금 상환부담은 47.4%로 일반가구(66.0%)에 비해 18.6%p 낮게 나타났다. 

 

노인가구가 가장 필요한 정책지원은 ‘주택 개량·개보수 관련 현물 및 자금 대출지원’을 26.4%로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가장 필요로 하는 주택개조 부분은 ‘미끄럼 방지 등 안전한 바닥재’(37.6%), ‘주택 내 응급 비상벨’(31.1%) 순으로 나타났다.

 

주택개조의 필요성은 느끼지만 개조하지 않는 이유로는 ‘생활에 큰 불편함이 없어서’가 52.0%로 가장 높게 나타났지만, ‘경제적인 부담으로’도 33.5%로 높게 나타났다. 

 

저소득가구는 자가점유율이 47.5%로 일반가구(57.7%)에 비해 낮으며, 임차가구 중 월세비중이 75.7%로 높게 나타났다. 

 

저소득가구의 주거비 부담은 월소득 대비 월임대료 비율(RIR)이 22.2%로 일반가구(17.0%)에 비해 5.2%p 높게 나타났으며, 임대료 및 대출금 상환부담도 72.0%로 일반가구(66.0%)에 비해 6.0%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저소득가구는 1~2인 가구가 많이 분포하고 있어 1인당 주거면적은 37.1m2으로 넓지만, 가구당 주거면적은 53.8m2로 일반가구(65.4m2)에 비해 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가구가 필요로 하는 주거지원 프로그램은 ‘장기 공공임대주택 공급’(20.1%), ‘전세자금 대출지원’(19.6%), ‘월세 보조금 지원‘(17.9%) 등으로 고르게 분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