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역사적 만남, 평화로 가는 새로운 여정 시작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4/27 [09:57]

남북 정상 역사적 만남, 평화로 가는 새로운 여정 시작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4/27 [09:57]

[파이낸셜신문= 임권택]  한반도에 대전환기를 가져올 남북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9시30분에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역사적인 악수를 했다. 

 

▲  양국 정상이 역사적인 악수를 하고 있다.(사진= 연합)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청, 북쪽 분계선쪽으로 월경, 기념촬영을 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두 정상은 환한 미소로 악수를 한 뒤 가볍게 대화를 나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화동들에게 꽃다발을 받았으며, 김정은 위원장의 꽃 다발은 김여정 부부장에게 바로 전해졌다. 

 

이어 의장대 사열의 시작으로 공식 환영행사에 들어갔으며, 두 정상은 양측 공식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인사를 마친 뒤 두 정상들은 환한 웃음으로 공식수행원들과 기념촬영을 마치고 회담장인 평화의 집으로 이동하면서 담소를 나눴다. 

 

문 대통령의 안내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방명록에 서명을 마치고 두 정상은 기념촬영을 했다.

 

이어 벽에 걸린 북한산 사진에 대해 문 대통령의 설명을 들은 뒤 접견실로 들어갔다. 

 

이날의 두 정상의 만남은 평화로 가는 새로운 여정이 시작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정상회담이 열리는 27일 오전까지도 청와대는 두 정상의 합의 내용에 대한 발표 형식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 브리핑에서 '합의문 발표 형식이 정해졌나'라는 질문에 "아니다. 회담 결과에 따라, 회담의 내용에 따라 형식과 순서가 정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양측 공식 수행원 중 정상회담에 실제로 배석할 수행원이 확정됐느냐는 질문에도 김 대변인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도 함께 판문점으로 가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역시 "미정"이라며 "여기서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의 참석도 확정이 안 됐다고 하는데, 김 여사의 참석도 결정이 안됐나'라는 외신의 질문이 다시 나왔으나, 김 대변인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지금 저희는 현장과 거리가 떨어져 있어서 김 여사가 어디 있는지 확인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북남 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4월 27일 새벽 평양을 출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북남 수뇌상봉과 회담은 민족 분단 사상 처음으로 남측지역에서 진행되게 된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4월 27일 오전 9시(한국과 30분시차) 판문점 분리선을 넘으시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하시고 역사적인 회담을 하시게 된다"고 밝혔다. 

 

통신은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김정은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는 데서 나서는 제반 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시게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 대내용 라디오인 조선중앙방송도 김 위원장의 출발 소식을 전하면서 식수, 회담 결과 발표 등에 대한 언급 없이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27일 오전과 오후에 이어 밤까지 북남 수뇌상봉과 회담일정을 마치신 후 평양으로 돌아오시게 된다"고 표현했다. 

 

다만 북한 매체가 남북정상회담 당일 오전에 이처럼 신속하게 예고성 보도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와 동일한 내용의 '본사정치보도반' 명의의 기사를 1면 톱으로 게재했다. 

 

과거 북한 매체들은 지난 2000년 6월 13일 김대중 대통령이 1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도착한 사실을 시차를 두고 보도했었다. 

 

2007년 10월 2일 노무현 대통령이 2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했을 때도 노 대통령은 오전에 평양에 도착했지만, 북한 매체들은 이를 오후에 보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