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주택가격 상승률 과대" 추정...0.33% 하락시 주택연금 손실규모 7조8천억원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4/24 [10:43]

KDI "주택가격 상승률 과대" 추정...0.33% 하락시 주택연금 손실규모 7조8천억원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4/24 [10:43]

[파이낸셜신문= 정성훈 기자] 주택연금 상품을 설계할 때 주택가격 상승률이 과대 추정되어 정부가 부담해야 할 손실규모가 무려 7조8천억원에 달할 전망이 나왔다.  

 

23일 KDI는 ‘주택연금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개선방안: 주택가격을 중심으로’을 통해 주택연금에 적용된 주택가격 상승률 예상치가 잘못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 KDI는 주택연금 상품을 설계할때 주택가격 상승률이 과대 추정되어 정부가 부담해야 할 손실규모가 무려 7조8천억원에 달할 것이라 했다.(사진= 임권택 기자)

 

KDI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층 가구주의 평균 자산(3억 6,648만원) 중 금융자산의 비중은 약 1.8%에 불과하다. 

 

반면, 고령층들은 실물자산이 대부분을 차지해 현금지출에 대한 대비가 매우 취약하다.

 

따라서 정부는 고령층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을 유동화하기 위해 주택연금상품의 활성화를 유도하는 정책을 펼쳤다. 이에 정부는 2007년 주택연금상품을 도입, 2016년에는 ‘내 집 연금 3종세트’를 출시하는 등 주택연금 가입을 적극 유도했다. 

 

주택연금 가입건수는 2017년 4월 기준 총 3만 8,451건, 주택금융공사의 연금보증 공급금액은 46조 1,700억원을 기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주택연금제도는 중장기 주택가격 상승률을 2.1%로 가정하고 설계돼 있으나 인구사회적 변수와 경제성장률 전망 등을 고려할때 명목주택가격 상승률은 향후 연평균 –0.33%~0.66%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KDI 분석시나리오에 사용된 전제는 향후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연 3%를 지속하고 중장기 인구구조가 통계청 추계를 따른다고 가정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주택연금에 현재 적용된 장기적인 주택가격의 상승률이 과대 추정돼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는 주택가격과 연동된 정부의 주택연금 부담이 증가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장기적으로 명목주택가격이 –0.33%의 상승률을 보일 경우 정부재정으로 부담해야 할 손실규모는 2044년 최대 7조 8,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주택의 기대가격이 하락해 주택연금 가입률이 높아질 경우 정부부담이 추가적으로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명목주택가격이 장기적으로 0.66% 상승률을 기록하는 경우에도 정부의 손실규모는 2044년에 최대 4조 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따라서 보고서는 현재 주택연금모형을 재검토하고 주택연금의 활성화와 동시에 지속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이 균형 있게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주택금융공사는 주택가격의 중장기적 추세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정밀한 분석을 통해 주택연금모형을 정교히 설계하고 이에 맞는 주택연금 산정액을 도출해야 한다고 했다. 

 

주택연금모형의 정교한 설계를 위해 지역별 차별성을 보이는 주택가격을 주택연금모형에 반영하는 등 기본적인 주택가격 상승률에 대한 전제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KDI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현재까지 주택연금가입이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별 주택가격 추이를 반영한 차별화된 주택연금액을 산정하는 방안을 단기적으로 시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다음으로, 정부는 중장기적인 주택가격의 하락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주택연금제도의 활성화와 지속가능성을 균형 있게 도모하는 방안을 동시에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주택연금 가입률(2016년말 기준 0.88%)이 미미한 상황이므로 이를 제고하기 위해 주택연금에 대한 일반국민의 인식을 높이는 동시에, 중장기적 주택연금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주택연금 산정방식을 더욱 정교화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주택가격의 하락가능성에 대비해 주택금융공사가 담보주택을 일괄적으로 일시에 매각하는 현재의 처분방식 대신 주택의 활용 및 매각에 있어 KDI는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