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캠페인⑤] 전문대학과 중소기업이 通해야 지역경제가 산다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4/23 [13:59]

[생활경제캠페인⑤] 전문대학과 중소기업이 通해야 지역경제가 산다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8/04/23 [13:59]

[조경화 기자] 지역경제를 살리려면 전문대학생 친중소기업 인재로 키워야 한다.  

 

지난 19일 전문대교협-국회 교육희망포럼 세미나서 전문대학생들이 지역경제를 이끄는 주역으로 삼아야 한다는 토론이 있었다. 

 

▲ 한국관광대학교는 한화호텔&리조트와 지난 17일 2018학년도 '더 플라자 취업반' 운영을 위한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한국관광대학교)

  

이날 주제발표를 통해 조선형 전문대교협 산학교육혁신연구원장은 “중소기업의 '일자리 미스매칭'이 지원자 부족과 열악한 근무환경, 직무역량 부족, 임금수준 불만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문제”라며 "정부가 해결할 문제, 기업이 참여해야 할 문제, 대학이 해결해야 할 문제가 섞여 있다"고 진단했다.  

 

조 원장은 이런 중소기업 인력난을 해결하려면 전문대학생들을 입학 때부터 지역산업 직무에 맞춰 '친 중소기업' 인재로 키워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전문대가 역량을 갖춘 친 중소기업 인력을 양성할 수 있게 투자하고, 전문대도 지역 산업현황에 따른 고용 수급현황을 파악해 실질적인 역량 교육을 해야 한다"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사실 전문대학생들의 해외취업률은 대폭 증가하고 있다. 그만큼 해외에서 실력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전문대학의 해외취업 현황이 2015년 381명(해외취업률 0.2%)에서 2017년에는 1,038명(해외취업률 0.6%)으로 2.7배 이상 대폭 증가했다. 

 

분석에 따르면, 전문대학 졸업자의 해외취업률(0.6%, 1,038명)이 일반 대학(0.4%, 1,232명)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문대학의 직업교육이 해외취업을 선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해외취업 국가를 보면 총 34개국 중에서 싱가폴, 일본, 필리핀, 홍콩 등 아시아 국가와 호주 및 뉴질랜드 등의 국가가 90% 이상 차지했다. 

 

최근 독일, 중동, 캐나다, 미국 등의 국가로도 확대되는 추세이다. 

 

특히 직업교육 선진국인 독일에 42명이 취업했으며, 그 중 대구보건대(치기공, 치위생 6명), 원광보건대(조리 8명, 항공 2명), 수원과학대(조리 7명) 졸업생들이 독일 취업에 성공한 것은 큰 의미를 부여 할 수 있다. 

 

전문대학 졸업생의 해외취업 전공분야는 한류문화 확산에 힘입은 관광·항공, 외식조리, 뷰티 등 서비스 분야와 한국의 강점분야인 IT 분야가 84%를 차지했다. 

 

이는 13년간의 지속적인‘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사업’추진의 경험 축적과 각 전문대학들의 체계적인 해외취업 인프라 구축으로 이룬 결실이며, 이러한 현상은 우수한 전문대학 직업교육의 국제통용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황보 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사무총장은 “전문대학 졸업생의 해외취업 증가는 각 대학의 지속적인 해외취업 운영전략과‘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사업’추진에 따른 해외취업 동기 부여 및 글로벌 직무역량 향상에 따른 것으로 판단되며, 이는 우리나라 전문대학 직업교육이 국제적으로 통용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는 글로벌 전문직업인 양성을 위한 ‘중등-고등 직업교육 연계방안’을 연구․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전문대학 졸업생들이 글로벌 일자리 시장으로 유입되는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정부의 행․재정적인 정책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렇듯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전문대학생들의 능력을 지역 중소기업에서 활용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가경제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전문대학과 중소기업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정부가 해야 할 일 그리고 기업과 학교가 해야 할 일 등 역할을 분담하여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때이다. 

 

문제를 몰라서 어려운 것이 아니다. 답은 나왔는데 실천방안이 부족해서 문제가 커지고 있다. 

 

전문대학생들이 지역중소기업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유인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