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미래를 책임 질 ‘LG사이언스파크’ 본격 가동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4/20 [16:30]

LG 미래를 책임 질 ‘LG사이언스파크’ 본격 가동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4/20 [16:30]

 구본준 LG 부회장, “기업 영속의 해법은 인재를 키우고 R&D에 투자하는 것”   

 

[파이낸셜신문= 정성훈 기자] LG의 두뇌 2만2천여명이 마곡에 LG사이언스파크에 집결한다. 이곳이 향후 LG의 미래를 결정한다. 

 

LG가 20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융복합 연구단지 ‘LG사이언스파크’ 오픈를 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 LG 인재들이 모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사진=LG)

 

총 4조원을 투자한 LG사이언스파크는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약 5만 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 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섰다. 연면적 기준으로 여의도 총 면적의 3분의 1이 넘는 규모다.  

 

이날 구본준 LG 부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에서 최고의 자산은 결국 사람과 기술이며,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흐름 앞에 기업이 영속하는 근본적인 해법도 인재를 키우고 R&D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LG사이언스파크는 이러한 LG의 믿음을 실현하기 위한 공간”이라고 밝혔다.  

 

구 부회장은 이어 “이곳에서 수만 명의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하고, 서로 다른 생각과 기술을 모아 새로운 가치를 엮어내는 ‘혁신 성장’의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낼 것”이라 했다.  

 

또, “LG사이언스파크를 중심으로 모두가 함께하는 ‘개방적 혁신의 생태계’를 이루고, LG의 모든 R&D 역량을 결집하는 것은 물론 중소기업, 벤처기업, 대학, 그리고 글로벌 기업 및 연구소까지 다양한 외부의 지식과 역량을 결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우리 중소기업, 벤처기업들이 LG의 기술과 글로벌 인프라를 이용해 경쟁력을 갖추고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 ‘상생’의 좋은 본보기로 만들고,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개발을 통해 혁신 성장을 선도하는 사업을 일으키고 젊은 인재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미래형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해 LG사이언스파크가 ‘사람 중심 혁신 성장’을 이루는 터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행사가 열린 LG사이언스파크 통합지원센터 1층 로비에서는 LG가 개발한 인공지능 로봇이 들어서는 참석자들을 환영했다. 

 

이번 행사는 스타트업 ‘SG로보틱스’ 공경철 대표, 청년 창업가 ‘더플랜잇’ 양재식 대표, 지역 주민 김진호씨(강서구 주민자치위원협의회 회장), LG전자 박선화 선임 연구원이 LG사이언스파크에 기대하는 점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상생토크’로 시작해 그 의미를 더했다.  

 

로봇의 안내에 따라 이들 참석자들과 구본준 부회장이 터치버튼을 누르자, 434장의 LED 패널로 구성된 대형 LED 월에 LG사이언스파크가 그려나갈 미래 비전이 화려한 빛으로 구현됐다.  

 

이어 참석자들은 전시장인 ‘LG이노베이션 갤러리’에서 중소∙벤처기업, 스타트업 등 3개사가 LG와 함께 개발한 혁신 제품들을 둘러봤다. 

 

스타트업인 ‘SG로보틱스’는 LG전자와 공동으로 웨어러블 로봇의 성능 향상 개발을 하고 있으며, 스타트업인 ‘스파크바이오파마’는 LG화학과 함께 초기 신약 개발에 필요한 표적 단백질과 항암제, 대사성 질환 신약을 개발 중이다. LG생활건강의 한방 화장품 원료를 공급해오던 중소기업인 ‘오비엠랩’은 LG생활건강이 인수합병(M&A) 할 수 있도록 성장한 대표적인 사례이다.  

 

특히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77인치 크기의 ‘투명 플렉시블 OLED’와 65인치 크기의 ‘롤러블 OLED’, LG의 첨단 자동차 부품 기술이 집약된 콕핏 등을 관심 깊게 살펴봤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