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北,비핵화 북미대화 용의...남북정상회담 4월 말 개최

임권택 기자 | 기사입력 2018/03/06 [22:22]

北,비핵화 북미대화 용의...남북정상회담 4월 말 개최

임권택 기자 | 입력 : 2018/03/06 [22:22]

받아 적는 특사자세는 옥에 띠...미국 수용 관건

 

▲  북한은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를 주제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사진= 청와대)


파이낸셜신문= 임권택 기자]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북한 방문 결과에 대한 설명에서 남북은 4월 말 판문점 우리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이어 정 실장은 정상회담에 앞서 남북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의 핫라인을 설치해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은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를 주제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으며, 북한은 남측을 향해 무력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정 실장은 설명했다.

 

북한은 또 조만간 재개될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양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대표단은 김 위원장 등 북한 측과 이런 내용에 합의했다고 수석특사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주제로 한 북미대화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힘에 따라 북미대화가 열릴 가능성이 상당히 커졌다.

 

특히 남북정상회담을 조기에 개최키로 합의함으로써 남북관계 개선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관측된다.

 

특사단을 이끌고 방북한 뒤 이날 귀환한 정 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은 4월 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구체적인 실무협의를 진행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은 군사적 긴장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 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키로 했다"고 말했다.

 

내달 정상회담 합의 과정과 관련, 정 실장은 "올림픽 기간 중 북한 특사와 고위급대표단이 왔을 때 문 대통령을 평양에 초청함으로써 정상회담을 조기에 개최하자"고 했고, "이에 우리도 원칙적으로 동의해서 양측이 편리한 시기를 4월 말로 일단 확정하고 특정 일자는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특사단 회동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밝혔다.

 

또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미대화 의제로 비핵화도 논의할 수 있다"며 북미대화에 적극적으로 임할 용의가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혔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정 실장은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 목표는 선대의 유훈이며, 선대의 유훈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서 대화에 나오기 위해 우리나 다른 국가에 특별히 요구한 것은 없었다. 대화 상대로서 진지한 대우를 받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대화가 지속하는 동안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 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하는 한편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겠다고 확약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연기된 한미연합군사훈련 재개 문제와 관련해 "4월부터 예년 수준으로 진행하는 것을 이해한다""한반도 정세가 안정기로 진입하면 한미훈련이 조절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실장은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한 우리 입장은 훈련 재연기나 중단은 힘들고 명분도 없다는 것이었으나 김 위원장은 이미 이를 보고받고 우리 측 입장을 알고 있었다""특사단은 김 위원장과 면담에서 연합훈련 문제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이 문제가 제기되면 설득해야겠다고 준비했지만 그럴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북한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우리 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방북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앞으로 남북 간에 합의한 내용을 차질없이 이행하도록 노력하라"고 지시했다.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런 내용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조만간 미국을 방문한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방미에 이어 정 실장은 중국과 러시아를 방문하고, 서 원장은 일본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정 실장은 "이를 통해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정의용 특사가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적는 모습은 대단히 부적절하고 남북 현실을 반영한다점에서 한계로 지적됐다.

 

이번 남북회담에서 합의된 결과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트럼프의 이해가 급선무이다. 미국이 어느 선까지 용인을 하고 협상을 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크게 달라 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제는 공이 미국에 넘어갔다.

 

우리가 월하빙인(月下氷人)으로 남을 것인지, 직접 운전대를 잡고 미래를 향할지는 무엇보다도 국민들의 합의와 지지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초청에서 문재인대통령과 홍준표 대표의 만남은 그런면에서 중요하다. 

 

할말이야 많겠지만 외교부문에서 합력하는 모습이 중요하다. 오히려 미국의 요인보다도 중요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정상회담, 북미대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