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보비서 성폭행 폭로…안희정 지사 몰락, 공직사회 충격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3/06 [11:35]

충남도 공보비서 성폭행 폭로…안희정 지사 몰락, 공직사회 충격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8/03/06 [11:35]

 

[파이낸셜신문=조셩화 기자]미투가 전국적으로 퍼지면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의 공보비서 성폭행 폭로로 지역 공직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안희정 지사가 기자들에게 상황설명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방송캡쳐]

 

 

충남도청 공무원들은 6일 새벽부터 사무실에 나와 심란한 표정으로 이번 사건과 관련한 소식을 주고 받는 등 향후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휴게실 등에서는 삼삼오오 모여 전날 보도된 뉴스를 놓고 대화를 나눴다.

 

한 직원은 "어젯밤 밥을 먹다가 관련 뉴스를 봤는데, 이게 꿈인가 현실인가 싶었다"며 "지사님이 그러리라고 누가 상상이나 했겠느냐"고 말문을 잇지 못했다.

또다른 직원도 "그런 일이 있으리라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주위의 많은 직원들도 '멘붕'에 빠진 상태"라고 전했다.

 

저마다 사전에 인지한 직원이 있는지 새벽까지 연락을 주고받고, 단체카톡방을 통해 당혹스러운 감정을 공유하기도 했다.

 

한 직원은 "이전에 도지사님과 공보비서가 같이 회의하거나 그럴 때도 전혀 낌새를 채지 못했다"며 "비교적 가까운 사람이었던 이들도 모두 패닉에 빠졌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일손이 손에 잡히지 않는 듯 업무에 집중하지 못하고 한숨을 쉬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였다.

도청 1층 카페에서 여직원들과 셀카를 찍고 사인을 받는 등 젊은 여직원에게 인기가 많았던 안 지사였던 만큼 성 추문에 대한 여직원들의 충격은 더 컸다.

 

한 여직원은 "어제 소식을 듣고 가슴이 두근거리고 떨려서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다"며 "그야말로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기분"이라고 전했다.

 

도청 내 여직원 친목모임의 한 관계자는 "지사 본인이 인정까지 한 상황이어서 속상하고 안타깝다. 앞으로의 도정이 걱정되고 복잡한 심경"이라며 "페미니스트라고 알려진 안 지사인 만큼 여직원들은 배신감이 더 클 것 같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이날 오전 이번 사태와 관련한 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연다. 이어 남궁영 행정부지사 주재로 기자회견을 열고 도정 운영 방향과 대처 방안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남궁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6일 "안희정 도지사의 사퇴서가 수리되면 도지사 권한대행을 맡아 도정을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궁 부지사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안 지사의 공보비서 성폭행 폭로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도청 조직이 시스템적으로 움직여 직원들과 일해왔던 만큼 권한대행 체제에서도 차질없이 운영될 것"이라며 "지사가 없는 비상상황인 만큼 전 직원 모두 경각심과 책임을 갖고 더 열심히 일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이날 오전 서면으로 안 지사의 사임통지서를 받아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날 민주당은 사건 알려진 뒤 1시간 만에 긴급 최고위원회의 소집 초강력 징계와 추미애 대표 사과, 안희정의 개인 성향과 신념을 믿던 지지자들의 배신감과 상실감이 크다고 했다. 

안희정 지사는 그동안 정치여정에서 탄핵 이후 본선과 같은 민주당 경선에서 안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위협하는 유력 대선 주자였다.
 
대선예비후보 돌풍의 이재명 성남시장을 따돌리고 전체 대선 후보 지지율 2위를 차지했던 다크호스이자 내공과 소신을 인정받았던 그야말로 차기 대선 후보감이자 여권의 유력 정치인이었다.
 
그는 이번 사태로 정치 데뷔 28년 만에 안 지사 최고의 전성기였다. 그런 그가 1년 가까이 추악한 진실을 숨기고 있었고 그것이 까발려지자 마자 급전직하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희정,충남도지사,민주당,추미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