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 ' 시범단지 조성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3/05 [09:52]

'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 ' 시범단지 조성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3/05 [09:52]

전문가 컨설팅, 리모델링 기본계획 수립, 안전진단 비용 등 단계별 지원

 

[파이낸셜신문= 정성훈 기자] 부수지 않고도 고쳐서 다시 잘 쓰는 아파트를 만드는 ‘서울형공동주택 리모델링’이 본격 시행된다.

 

먼저 서울시는 5개 내외의 시범단지를 만들겠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016년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2025 서울시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안)’을 수립해 발표한 바 있다.

 

‘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이란 아파트는 지은지 오래되면 철거 후 새로 재건축할 대상이라는 기존 개념을 넘어서, 15년 이상 된 아파트의 경우 공공이 행‧재정적으로 지원해 노후한 공동주택(아파트, 다세대‧연립주택)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어린이집, 경로당등 커뮤니티시설이나 주차장 일부 등을 지역 사회에 개방해 공공성도 동시에 확보한다.

 

서울시는 다양한 유형의 시범단지를 만들어 향후 어떤 유형의 공동주택 단지라도 모델을 적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도시재생 방식의 ‘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이 주거환경 개선, 안전성 강화, 지역과 함께하는 열린 아파트 조성 등 재건축을 하지 않고도 재건축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재건축 정비사업의 대안으로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리모델링은 노후 주택의 유지보수의 관점에서 인허가가 진행되므로재건축과 달리 도시계획적 요소인 정비구역 지정 단계가 없는 반면, 안전진단 및 안전성 검토 절차가 중요하다. 총 사업기간은 재건축 대비 3~4년 정도 짧다.

 

서울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리모델링 지원 제도의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 가이드라인도 제작·배포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4월2일(월)부터 6일(금)까지 서울형 공동주택 리모델링 시범단지 5개소 내외를 모집한다.

 

신청 대상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된 아파트단지다. 신청서 작성 후 자치구별 리모델링 관련 부서 담당자에게 방문 접수하면 된다. 결과는 4월 중순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신청서가 접수된 아파트단지를 대상으로 전문가를 파견하고 컨설팅을 통해 초기사업방향을 세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후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아파트단지에 리모델링 기본계획 수립, 추정분담금 산정, 1차 안전진단 소요비용 중 일부 지원 등 단계별로 돕는다.

▲   5일 서울시는 서울형 리모델링을 발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리모델링, 서울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