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은행 ‘자금세탁방지’ 자립능력 갖추나

이유담 기자 | 기사입력 2018/03/01 [15:20]

은행 ‘자금세탁방지’ 자립능력 갖추나

이유담 기자 | 입력 : 2018/03/01 [15:20]

미국 자금세탁방지 엄중 제제 맞서 자금세탁방지 전문인력 충원 등 시스템 강화

 

[파이낸셜신문=이유담 기자] 자금세탁방지(AML) 등 준법감시(컴플라이언스) 규정 준수에 대한 미국의 감시가 엄중한 가운데 국내 은행들이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강화에 나서고 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은 각각 자금세탁방지 전문인력 충원 및 체계 개선에 힘을 싣고 있으며, 여타 시중은행들도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별도화하고 법률회사와 꾸준히 교류하는 등 자금세탁방지 중요도를 달리 보고 있다.

 

농협은행 뉴욕지점은 자금세탁방지 등 준법감시 시스템 부족 탓으로 지난해 미국 뉴욕 금융청(DFS)에1100만 달러(약 119억원) 규모의 과태료를 지불했다. 이에 농협은행은 뉴욕 현지 로펌과 업무협약을 맺어 자금세탁방지 자문 및 소송 대비 업무를 보고 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해외에서 협약된 로펌이 있는 것은 맞지만, 정확한 내용은 공개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농협에 이어 기업은행도 미국 뉴욕 금융당국에서 내려질지 모를 과태료 처분이나 자금세탁 소송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로펌과 협약을 맺은 상태다. 기업은행은 우리은행과 2012년 당시 이란중앙은행 원화결제 계좌에서 자금세탁 의혹을 받은 뒤부터 지속적으로 미국 검찰의 감시를 받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미국의 자금세탁방지 검사는 국내와 달리 상시적으로 진행되므로 대비를 평소에 철저히 해야 한다”며 “기업은행 뉴욕지점 검사가 현재도 진행 중이라서 현지 로펌을 고용해 자금세탁방지 관련 자문이나 소송 등에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 미국의 자금세탁방지 및 준법감시 엄격 잣대에 국내 은행들이 관련 시스템 보완에 나서고 있다. 

 

국내 은행들은 이자이익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날로 갈아치우는 영광을 누리면서도, 국제적으로는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소홀히 해 물매를 맞고 있는 실정이다. 

 

자금세탁방지 부실 꼬리표가 붙을세라 몇몇 은행 임원들은 직접 뉴욕을 방문하기도 했다. 임상현 기업은행 수석부행장은 최근 뉴욕에 가서 현장 점검을 시행했으며,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측에 농협은행의 자금세탁방지 및 준법감시 시스템 개선방안을 전달하기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미국 뉴욕 출장 중이다. 

 

미국이 자국 금융회사 및 외국계 은행 지점에 대해 자금세탁방지 규정을 제대로 지키는지 검사를 강화하고 있는 만큼 국내 은행들이 현지 로펌에 들이는 비용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계 관계자는 “한국과 미국 간 문화도 틀리고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미국의 잣대는 우리보다 훨씬 엄격하다”며 “이에 따라 은행들이 자금세탁 혐의에 따라 부과되는 과태료나 소송에 대응하고자 현지 로펌에 들이는 돈이 어마어마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로펌계에서도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자금세탁방지 자문 및 소송 관련 업무를 대행해주려는 움직임이 잡히고 있다. 시중은행 준법감시부 관계자는 “김앤장, 법무법인광장, 화우 등 대형 로펌들뿐 아니라 중견 로펌들도 자금세탁방지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국내 은행들의 준법감시 시스템 미비가 속속 드러나면서 미국 현지 로펌뿐 아니라 국내 로펌들 사이에서도 자금세탁방지 소송 대행 이야기가 오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은행들의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과 농협은행 외에도 신한, 우리 은행은 자금세탁방지 업무실을 따로 두고 해외 준법감시에 특화된 인력도 충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은행의 경우 자금세탁방지실에서 변호사가 상주해 업무를 같이 맡고 있고, 사안 발생 시 건별로 로펌 접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은행들은 미래 경영전략으로 내세운 ‘글로벌화’ 타이틀에 걸맞게 자금세탁방지 및 준법감시 등 법률서비스 분야에서 자립 능력을 갖춰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금세탁방지, 준법감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