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쓰비시전기, 글로벌 사업 전개 가속...엘리베이터 신공장 가동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2/26 [15:45]

미쓰비시전기, 글로벌 사업 전개 가속...엘리베이터 신공장 가동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2/26 [15:45]

 

[파이내셜신문=정성훈 기자]미쓰비시전기주식회사는 한국의 인천경제자유구역(Incheon Free Economic Zone) 송도지구에 Mitsubishi Elevator Korea Co.,Ltd.(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 이하 KMEC)가 건설한 엘리베이터 신공장을 3월 1일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미쓰비시전기주식회사가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지구에 KMEC가 건설한 엘리베이터 신공장을 3월 1일부터 가동에 들어간다.[현장사진]

 

 

미쓰비시전기는 신공장에 R&D센터를 신설하여 개발·검증 기능을 강화하고 생산 능력을 현재의 2.5배 수준인 4000대로 확대함으로써 글로벌 사업 전개의 가속화와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 규모 확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신공장은 약 330억원(약 35억엔)의 투자 금액으로 부지 면적 1만8220m², 총 건축 면적 1만9070m²로 설립된다. 공장 가동 시에는 약 120명의 인원이 투입된다.

 

◇R&D센터 신설을 통한 개발·검증 체제의 강화 및 글로벌 시장 대응력 향상

KMEC의 기술력을 통한 개발·검증 조직인 R&D센터가 신공장 내에 신설되며 마더팩토리인 이나자와 제작소(Inazawa Works)의 개발 기능을 일부 이관하여 글로벌 개발·검증에 활용한다. 한국 내에서 판매·설계·개발·제조·설치·보수의 일관 체제를 구축하여 한국 시장의 니즈와 설치·서비스에서의 현장 정보를 활용한 한국 전용 기종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글로벌 고속엘리베이터의 적용 범위 확대를 통한 제품 경쟁력 강화

KMEC이 공급하는 고속 엘리베이터를 기존의 분속 240m에 더해 분속 300m, 360m까지 속도 영역을 확대해 현지 생산화를 통한 가격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고층 빌딩 수요에 대응한다. 또한 ASEAN·중동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는 고속 엘리베이터 교체 수요에 대응한다.

 

◇제조 체제 강화를 통한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 규모 확대

 한국 전용기종 ‘NexPia(넥스피아)’ 시리즈의 생산 능력을 증대시키고 한국에서 중소 규모의 저층 빌딩용 엘리베이터 수요 확대에 대응한다.

 

미쓰비시전기는 한국 승강기 시장에서 중소형 저층 빌딩용 수요가 견조한 가운데, 향후 교체 수요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KMEC는 2001년 한국에 설립되어 국내 사업을 확대해 왔다. 또한 2008년부터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고속 엘리베이터 수출을 개시하여 글로벌 공급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국미쓰비시엘리베이터는 미쓰비시전기주식회사가 2001년도 한국에 법인을 설립한 이래 승강기 판매부터 제조·설치·보수에 이르기까지 한국 국내에서 순차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

 

국내의 주요 현장으로는 한국 최고속(분속 600m) 엘리베이터가 포함된 LCT(부산 해운대, 2019년 완공 예정)를 비롯하여, 롯데월드타워, 63빌딩, 삼성 서초사옥, LG마곡사이언스파크 등이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