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송영무 국방장관...5·18 민주화운동 계엄군 헬기사격 깊은 사과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2/09 [16:52]

송영무 국방장관...5·18 민주화운동 계엄군 헬기사격 깊은 사과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2/09 [16:52]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9일 국방부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과 전투기 무장출격 대기 사실이 밝혀진 것과 관련, 국민과 광주시민들에게 군을 대표해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5.18민주화운동 군사격을 한데 사고를 했다.[사진=연합뉴스]

송 장관은 ‘5·18특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저는 국방부 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 전,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사 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일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육군은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해 광주시민을 향해 사격을 가했고, 공군도 수원 제10전투비행단과 사천 제3훈련비행단에서 이례적으로 전투기와 공격기에 폭탄을 장착한 채 대기시켰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송 장관은 “국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만 최선을 다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군으로 거듭나겠다”면서 “다시 한 번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는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특조위의 법적 한계로 인해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면서 "따라서 보다 완전한 진상규명을 위해 5·18 특별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영무 국방장관,5.18,민주화,광주사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