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만 지진 피해...복구작업 구슬땀 계속되는 여진 공포

정성훈 기자 | 기사입력 2018/02/08 [21:22]

대만 지진 피해...복구작업 구슬땀 계속되는 여진 공포

정성훈 기자 | 입력 : 2018/02/08 [21:22]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지난 6일 대만 동부 화롄(花蓮)을 강타한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9명으로 늘어났다. 여전히 연락이 끊긴 62명의 실종자가 있어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지난 6일 대만 동부 화롄(花蓮)을 강타한 지진으로 피해 복구작업이 환창이다. [사진=KBS방송 캡쳐]

 

8일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6일밤 화롄에서 발생한 규모 6.0의 지진으로 건물 4채가 무너지거나 기울어지면서 8일 오전 6시(현지시간) 현재 모두 9명이 사망하고 265명이 부상했으며 62명이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45도 가량 기울어진 주상복합 건물 윈먼추이디(雲門翠堤) 빌딩에서 밤새 3구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사망 피해가 늘어났다.

 

현재까지 사망피해는 윈먼추이디 빌딩에서 19∼47세의 남녀 주민 6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마샬호텔에서 37세 남성 직원 1명이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60대 남녀 2명이 각자의 자택에서 지진 충격으로 사망했다.

 

현지 소방대는 계속 기울어지고 있는 윈먼추이디 빌딩에서 지금까지 70여명의 주민을 구조한데 이어 37명의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는 중이다. 이 빌딩의 1, 2층에 있는 여관 투숙객 11명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이밖에 무너진 바이진솽싱(白金雙星) 빌딩과 우쥐우쑤(吾居吾宿) 빌딩에서 각각 12명, 3명의 실종자를 찾고 있다.

 

하지만 현장에는 강풍과 함께 비가 내리고 수백차례의 크고 작은 여진까지 이어지면서 수색구조 작업을 어렵게 하고 있다.

 

7일 오후 11시21분께 화롄 중심부에서 22㎞ 떨어진 곳에서 규모 5.7의 강진이 또다시 발생해 30초간 화롄 전역을 크게 흔들었다. 현장에서 일반인들도 출렁거리며 넘어질 정도였다.

 

여진의 공포를 피해 임시대피소가 마련된 화롄 체육관과 중화초등학교 등에는 주민 800여명이 대피해 있는 상태다.

 

이번 지진으로 화롄 2개 공단의 48개 기업과 공장도 2억8천만 대만달러(103억3천만원 상당)의 경제적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만, 지진, 피해,복구작업,여진공포,대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