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문재인케어 이후 실손보험료 판단해야"

"새 국제회계기준, 신지급여력제도 동시 적용은 어려워…업계 적응할 시간 필요"

이유담 기자 | 기사입력 2018/02/08 [17:09]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문재인케어 이후 실손보험료 판단해야"

"새 국제회계기준, 신지급여력제도 동시 적용은 어려워…업계 적응할 시간 필요"

이유담 기자 | 입력 : 2018/02/08 [17:09]

[파이낸셜신문=이유담 기자]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단계적 적용을 주장했다. 실손 의료보험료 인하는 문재인 케어 시행 이후에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8일 광화문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IFRS17, K-ICS 등 올해 생명보험업계가 당면한 현안해결에 협회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당국에는 보험사들이 적응하고 준비할 시간을 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이 8일 광화문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생명보험협회)

 

2021년 도입되는 IFRS17과 K-ICS에서는 보험부채가 시가로 평가돼 보험회사들은 추가로 막대한 자본을 쌓아야 한다. 유럽의 자본 건전성 규제인 솔벤시(Sovency)Ⅱ는 보험회사가 16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관련 내용을 반영하도록 하고 있다.

 

실손보험료 인하와 관련해서는 "여력이 있으면 당연히 인하해야 하지만 현 단계에서는 인하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비급여를 급여로 해 보험업계가 반사이익을 보는 만큼 보험료를 내려야 한다는 논리는 타당하지만 과연 그러한가는 일단 (문재인 케어를) 시행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과거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으로 비급여 부분이 급여로 전환됐지만 실손보험의 손해율이 130% 내외로 크게 변하지 않았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보험업계가 실손보험 손해율이 줄지 않은 이유로 당시 의료업계가 새로운 비급여 항목을 신설하면서 의료비 지출이 줄지 않은 점을 주장한 바와 같이, 신 회장도 일종의 풍선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반면 정부는 의료적으로 필요한 모든 비급여를 급여로 전환하겠다는 '문재인 케어'를 발표, 비급여의 급여 전환으로 민간 보험업계가 이득을 보는 만큼 보험료를 내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생보협회는 앞으로 기존 공인인증서 방식의 본인인증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바꾸는 사업을 추진한다. 상반기 중 기술업체를 선정해 하반기 생보업권에 블록체인 기반 본인인증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 인증 방식이 설치되면 한 보험회사에 본인인증을 했다면 다른 보험회사와 거래할 때 별도 인증할 필요가 없다. 

 

생보협회는 올해 초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업계에 적용하기 위해 전담조직인 '혁신전략팀'을 신설한 바 있다. 

 

앞으로는 고객 편의를 위해 교보생명이 구축 중인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 간편청구 시스템'을 전체 업권으로 확대 적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 시스템은 병원을 이용한 고객이 보험금을 청구하지 않더라도 병원비 수납 내역과 보험사의 계약 정보만으로 보험금이 자동으로 지급되는 방식이다.

 

생보협회는 의료법상 의료행위와 비(非)의료행위간 경계를 명확히 구분할 수 있도록 관련 법과 제도를 개선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상품개발, 판매, 유지, 보험금 청구·지급 등 보험계약 단계별로 민원 발생 원인을 분석해 자율적인 민원감축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미청구보험금 찾아주기, 금융 취약계층 대상 서비스 개선, 공시제도 개선 등 소비자의 권익을 강화하는 사업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실손보험료, IFRS17, K-ICS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