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까운 CU편의점에서 그린카를 내 차처럼!

그린카-BGF리테일, 전국CU 점포 내 카셰어링 서비스 제공 업무협약 체결

황병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2/07 [09:03]

가까운 CU편의점에서 그린카를 내 차처럼!

그린카-BGF리테일, 전국CU 점포 내 카셰어링 서비스 제공 업무협약 체결

황병우 기자 | 입력 : 2018/02/07 [09:03]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우리 주변에 쉽게 만나 볼 수 있는 편의점 CU에서 24시간 편리하게 카쉐어링 서비스를 내 차처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카쉐어링 업체 그린카는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카쉐어링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그린카는 이번 MOU를 통해 전국 1만2000여개의 CU 편의점을 이용해 카쉐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BGF리테일과 함께 공동 프로모션 진행 및 신규 서비스 개발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 그린카 김좌일 대표이사(왼쪽 네번째)와 BGF리테일 영업개발부문장 서유승 상무(오른쪽 네번째)가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그린카) 

 

우선 그린카는 8일부터 CU 편의점 20여 곳에 'CU 그린존(차고지)'을 설치하고 30여대의 차량을 카셰어링 서비스로 제공한다. CU 그린존은 향후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가까운 편의점에서 카쉐어링 서비스를 더욱 쉽게 이용할 수 있어서 차량 이용이 필요한 고객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린카 김좌일 대표이사는 "이번 BGF리테일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앞으로도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생활 밀착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을 발굴해 카셰어링 문화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한 CU 편의점에 설치된 CU 그린존에 카쉐링을 위한 그린카 차량이 주차돼 있다. (사진=그린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린카, BGF리테일, CU, 편의점, 카쉐어링, 업무제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