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년 반 만에 최저치 기록

전날보다 4.2원 떨어진 1084.4원 마감

연성주 기자 | 기사입력 2017/11/28 [17:05]

원·달러 환율 2년 반 만에 최저치 기록

전날보다 4.2원 떨어진 1084.4원 마감

연성주 기자 | 입력 : 2017/11/28 [17:05]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원·달러 환율이 28일 2년 반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2원 떨어진 달러당 1084.4원에 마감했다.

 

이는 2015년 5월 6일 달러당 1080.0원에 마감한 이후 종가 기준 최저기록이다.

 

▲ 2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4.2원 내린 1084.4원에 마감하면서 2년 반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연합)     

 

원·달러 환율은 이날 상승 개장한 후 1090.90원까지 올랐지만, 오후 들어 급락하기 시작했다. 마감을 4분 앞두고는 1083.9원까지 떨어지면서 연저점에 바짝 다가섰다.

 

전날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보도와 세제개편안 표결 기대 덕에 달러가 강세를 보였지만, 환율이 1090원을 웃돌자 수출업체들이 대거 달러 매도에 나서면서 환율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

 

박성우 NH선물 연구원은 "그동안 달러 매도하고 싶었는데 환율 낙폭이 커서 기다리고 있던 수출업체들이 (오늘 환율이 반등한 틈을 타) 달러를 많이 내다 판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환율, 2년 반,최저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