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외환거래 1년 반 만에 최대

하루평균 외환파생상품 거래는 사상 최대

연성주 기자 | 기사입력 2017/11/20 [13:18]

3분기 외환거래 1년 반 만에 최대

하루평균 외환파생상품 거래는 사상 최대

연성주 기자 | 입력 : 2017/11/20 [13:18]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북한 리스크가 정점으로 치달았던 3분기 하루평균 외환 거래액이 1년 반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3분기 중 외국환은행 외환거래동향'을 보면 3분기 외국환은행 하루평균 외환 거래량은 516억1000만 달러로 지난해 1분기(529억9000만 달러)이후 가장 많다.

 

상품별로 보면 현물환이 196억6000만 달러로 5000만 달러(0.2%) 감소했지만, 외환파생상품은 평균 319억5000만 달러로 8억1000만 달러(2.6%) 증가했다.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역대 최대다.

 

한은 관계자는 "북한 리스크 고조, 추석 연휴 전 위험회피 수요 등이 증가하며 역외 차액 선물환거래(NDF)를 중심으로 외환파생상품 거래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외환파생상품을 뜯어보면 선물환은 전 분기보다 6억8000만 달러 증가한 104억5000만 달러 거래됐다. 외환스와프도 1억6000만 달러 늘어난 203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현물환은 원·달러 거래(136억2000만 달러)가 전 분기보다 5억2000만 달러(-3.7%) 줄었다.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줄어든 영향이다. 

 

3분기 원·달러 환율 일중 변동폭(하루 중 최고가와 최저가의 차이)은 평균 4.8원으로 2014년 3분기(4.4원) 이후 3년 만에 최소였다.

 

원·달러 환율 전일 대비 변동 폭도 4.2원으로 역시 2014년 3분기(3.0원) 이후 가장 작았다.

 

다만 원·위안화 현물환 거래는 5억3000만 달러(27.7%) 증가한 24억4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조성자 은행에 외화건전성부담금 감면 혜택을 준 위안화 직거래 시장 활성화 조치가 7월 18일 시행된 영향이라고 한은은 분석했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 은행 하루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58억4000만 달러로 6억7000만 달러(2.7%) 증가했다.

 

외국은행 국내 지점은 9000만 달러(0.3%) 증가한 257억7000만 달러였다.

 

▲외국환은행의 상품별 외환거래 규모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3분기, 외환거래,최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