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0월 외환보유액 3845억달러

달러화 강세에 두 달째 감소

연성주 기자 | 기사입력 2017/11/03 [10:16]

10월 외환보유액 3845억달러

달러화 강세에 두 달째 감소

연성주 기자 | 입력 : 2017/11/03 [10:16]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지난 8월까지 사상 최대 기록을 새로 쓰던 외환보유액이 2개월 연속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10월 말 외환보유액이 3844억6000만 달러로 한 달 전(3846억7000만 달러)보다 2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꾸준한 증가세에 힘입어 5월부터 8월까지 넉 달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 외환보유액은 9월 1억7000만 달러 감소한 데 이어 두 달째 줄었다.

 

▲ 10월 말 외환보유액이 3844억6000만 달러로 한 달새 2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사진=연합)



외환보유액이 2개월 이상 연속으로 감소한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외화자산 운용수익에도 미 달러화 강세에 따른 유로화 등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달 연속 외환보유액이 감소했지만, 그전에 외환보유액이 4개월 연속 사상 최대였고 환율이 조정받은 영향이 컸다"며 "9∼10월 감소 폭도 작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외환보유액 중 유가증권은 41억1000만 달러 증가한 3574억1000만 달러였다.

 

예치금은 42억4000만 달러 감소한 172억9000만 달러였다.

 

국제통화기금(IMF)의 특별인출권인 SDR는 32억8000만 달러, IMF 회원국이 출자금 납입에 따라 보유하는 IMF에 대한 통화 인출권리인 IMF포지션은 16억9000만 달러로 각각 2000만 달러, 5000만 달러 줄었다.

 

한편 9월 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이었다.

 

중국이 3조1085억 달러로 1위였고 일본(1조2663억 달러)이 2위, 스위스(7951억 달러)로 3위였다.

 

4∼8위는 사우디아라비아(4852억 달러), 대만(4472억 달러), 러시아(4248억 달러), 홍콩(4193억 달러), 인도(4002억 달러)가 각각 차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0월 외환보유액 3845억달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