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KT '클립카드' 출시

신용·멤버십·교통카드 한 장에 담아…권장가 10만8천원

연성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6/13 [10:08]

KT '클립카드' 출시

신용·멤버십·교통카드 한 장에 담아…권장가 10만8천원

연성주 기자 | 입력 : 2017/06/13 [10:08]

[파이낸셜신문=연성주 기자] KT가 각종 카드를 하나로 모은 스마트 실물카드를 선보였다.

 

KT는 13일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용·체크카드, 멤버십카드, 교통카드를 하나의 카드에 담아 사용할 수 있는 '클립카드(CLiP CARD)'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클립카드'는 KT의 모바일 전자지갑 '클립'과 연동되는 실물카드다.

 

KT는 대부분의 카드 이용자가 오프라인에서 실물카드를 주로 이용하고, 모바일 간편 결제를 보조결제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실물카드 형태의 클립카드를 선보였다. 주된 고객층은 구매 여력이 있고,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수용도가 높은 30∼40대다.

기존 신용카드와 동일한 크기인 클립카드는 신용·체크카드 10개, 멤버십 카드 10개, 선불형 교통카드 1개 등 총 21개의 카드를 담을 수 있다.


기존 모바일 간편 결제와 달리 특정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나 제조사 단말, 통신사에 상관없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일반 카드처럼 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카드 표면의 1.3인치 디스플레이를 통해 사용자는 교통카드 잔액, 멤버십 바코드 번호, 결제 카드의 종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내장된 리튬이온 배터리를 1번 충전하면 3∼4주간 사용이 가능하다.

 

현재 클립카드 등록이 가능한 카드사는 비씨, 롯데, 하나 등 3개사이다.

KT는 올해 안에 국내 모든 카드사와 제휴를 맺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클립카드의 권장 소비자가격은 10만8000원이며, KT 온라인몰 올레샵과 제휴카드사를 통해 살 수 있다.

 

▲ KT가 출시한 클립카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