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소비자 맞춤형 유럽시장 공략

이수일 기자 | 기사입력 2014/03/20 [10:36]

LG전자, 소비자 맞춤형 유럽시장 공략

이수일 기자 | 입력 : 2014/03/20 [10:36]
▲ LG전자가 유럽 소비자 맞춤형 생활가전 제품과 프리미엄 TV를 앞세워 유럽시장을 공략한다.(사진제공: LG전자)  

LG전자가 유럽 소비자 맞춤형 생활가전 제품과 프리미엄 TV를 앞세워 유럽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19일~20일(현지시간) 양일 간 이태리 베네치아에서 유럽 지역 21개국의 주요 거래선 및 기자 등 450여명을 초청해 ‘LG이노페스트 2014’를 개최하고 유럽지역 신제품 및 사업전략을 공개했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 나영배 유럽지역대표 전무는 “유럽 소비자들의 생활상에 근거한 고객중심 고효율 신개념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주요 파트너들과 LG가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유럽에서 15개 판매법인, 2개 생산법인, 영국의 디자인센터 등을 운영하며 현지 최적화한 혁신제품 출시 및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는 유럽 에너지 효율 최고 등급인 ‘A+++’보다 40% 이상 에너지를 절감한 드럼세탁기 신제품을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LG전자는 105/98/84/79/65/60/55/49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크기의 울트라HD TV를 출시해 유럽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혔다. 77/65형 울트라HD 곡면 올레드 TV도 올해 유럽 전 국가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그 외에도 LG전자는 독자 플랫폼인 웹OS를 탑재한 2014년형 스마트 TV 총 40여 모델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또한 LG전자는 ‘G플렉스’ , ‘라이프밴드 터치’ 등 모바일과 웨어러블 기기 분야의 혁신 제품도 전시했다.
 
한편, ‘LG 이노페스트’는 현지 주요 관계사와의 파트너십 강화 차원에서 마련한 축제의 장이다. ‘매 순간 가능성이 열립니다’를 주제로 해당 지역의 특화제품 및 사업전략을 소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