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GDP 성장률, 9분기만에 1%대로 올라서

안현진 기자 | 기사입력 2013/07/25 [10:13]

GDP 성장률, 9분기만에 1%대로 올라서

안현진 기자 | 입력 : 2013/07/25 [10:13]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9분기만에 1%선을 돌파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2분기 중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1.1% 성장했다고 25일 밝혔다. 전기 대비 GDP 성장률이 1%대로 올라선 것은 지난 2011년 1분기(1.3%) 이후 9분기만이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2.3% 성장했다. 세부적으로는 민간소비가 내구재와 서비스 소비가 늘어나 0.6%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 및 토목건설이 모두 늘어 3.3% 증가한 반면 설비투자는 운송장비가 줄어들어 0.7% 감소했다. 

수출은 1.5%, 수입은 1.0%씩 각각 늘었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이 재배업 및 어업을 중심으로 전기 대비 2.0% 성장했다. 

제조업은 0.8% 늘어난 반면 전기가스수도업은 원자력발전이 1.4% 줄었다. 건설업은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1.5%, 서비스업은 0.9%씩 각각 증가했다.

한편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개선에 힘입어 전기보다 2.7% 늘었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4.9% 증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