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4월중 1.4조원 증가…2개월째 오름세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3/06/12 [10:57]

가계대출 4월중 1.4조원 증가…2개월째 오름세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3/06/12 [10:57]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4월 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에 따르면 지난 4월 전체 예금기관의 가계대출 규모는 656조5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4000억원 늘었다.     
 
 
지난 4월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이 2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 3월 보너스나 상여금 지급 등으로 대출이 크게 줄었던 것에 대한 기저효과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4월 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에 따르면 지난 4월 전체 예금기관의 가계대출 규모는 656조5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4000억원 늘었다. 지난 3월 6000억원 증가한데 이어 2개월째다.
 
지난 4월 가계대출 중 주택대출 잔액은 전월대비 1000억원 줄어든 401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주택대출은 지난 3월 5000억원 증가에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주택금융공사로의 모기지론 양도 등이 포함돼 있는 기타금융기관 주택대출 잔액은 4월중 2조2000억원 증가한 399조9000억원이었다.
 
4월 예금취급기관의 기타대출 잔액은 255조 4000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5000억원 증가했다. 3월 증가폭인 1000억원과 비교하면 약 15배 증가한 수준이다.
 
기타대출은 마이너스통장대출과 신용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등 주택대출을 제외한 나머지 대출이 포함된 것으로 주로 생활자금 등에 활용된다.
 
지역별 가계대출은 수도권에서 감소세를 이어간 반면 비수도권에서는 증가폭이 확대됐다.
 
지난 4월 수도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411조5000억원으로 전월대비 1000억원 줄었다. 지난 3월과 비교해서는 감소폭이 40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줄었다.
 
비수도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1조5000억원 늘어난 245억원을 기록했다. 전월 증가폭(1조원)보다 더 크게 늘어났다.
 
비수도권 중에선 부산, 대구, 대전이 각각 2000억원씩 증가했다.

한편 예금은행의 4월 중 가계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2.8%)보다 증가폭이 둔화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