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 최초 AHAM ‘지속가능성 인증’ 획득

터보샷 신기술 적용 세탁력 높이고 세탁시간은 줄이고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3/05/19 [16:02]

LG전자, 세계 최초 AHAM ‘지속가능성 인증’ 획득

터보샷 신기술 적용 세탁력 높이고 세탁시간은 줄이고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3/05/19 [16:02]
▲정규황 LG전자 미국법인 상무(왼쪽)와 직원들이 지속가능 인증을 받은 세탁기 앞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LG전자는 자사 드럼세탁기가 세탁기부문 세계 최초로 미국가전제조사협회(AHAM)가 주관하는 ‘지속가능성 인증'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작년 11월 국내업체 최초로 냉장고가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 세탁기까지 인증을 획득해 북미시장에서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
 
현재까지 세탁기 제품이 AHAM의 ‘지속가능성 인증’을 받은 업체는 LG전자가 유일하다.
 
인증을 받은 모델은 WM8000HVA와 WM8000HWA 두 모델이다. "터보샷 신기술을 적용해 세탁력은 높이고 세탁시간은 줄인 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美 AHAM의 '지속가능성 인증’은 소비자들에게 친환경 제품을 구별할 기준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도입됐다.
 
규격인증기관을 통해 원자재와 생산, 제조관리, 에너지와 물 소비량, 기술혁신, 사용 편의성 그리고 폐기 관리까지 제품 수명주기 전 과정에 걸쳐 환경영향을 검증해 인증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LG전자는 세계적 규격인증 기관인 캐나다 규격 협회(CSA)를 통해 지속가능성 승인을 받았다.
 
LG전자 세탁기는 CSA로부터 지속가능성 승인뿐만 아니라 안전, 에너지 및 성능에 대한 승인도 함께 받았다.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LG 드럼세탁기는 5.1큐빅피트 대용량 제품으로 터보샷 신기술을 적용해 세탁력은 높이고 세탁시간은 줄였다.
 
LG세탁기의 특화 기술인 DD(다이렉트 드라이브;Direct Drive)모터와 6모션 기능을 갖추고 미국알러지협회(AAFA)의 ‘알러지케어 인증’도 받았다.
 
LG전자 관계자는“북미시장에서 최근 환경 지속가능성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브랜드 이미지 제고는 물론 제품 선택의 기준이 되고 있는 친환경 인증으로 일등 세탁기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