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분기 당기순손실 98억원 기록

전년대비 매출액 16.7% 늘고, 영업손실 43% 감소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3/04/26 [10:51]

쌍용차, 1분기 당기순손실 98억원 기록

전년대비 매출액 16.7% 늘고, 영업손실 43% 감소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3/04/26 [10:51]
▲차종별로는 코란도 C와 코란도 스포츠 국내·외 판매가 각각 1만2254대, 7467대를 기록하며 전체 판매의 63%를 차지하는 등 판매 상승세를 이끌었다.     
쌍용자동차는 올해 1분기 총 3만1265대내수 (1만3293대, 수출 1만7972대(CKD 포함))를 판매해 매출 7516억원, 영업손실 174억원, 당기순손실 98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는 18.2%, 매출액은 16.7% 늘었고, 영업손실은 43% 감소했다.
 
특히 내수는 전반적인 경기둔화와 구매력 위축으로 국내 자동차 시장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한 상황에서 코란도 시리즈 등 제품개선 모델의 판매 확대를 통한 지난 1월 이후 3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를 유지하며 전년 동기 대비 37%증가한 업계 최대 성장을 기록했다.
 
수출 시장 역시 공격적인 해외시장 개척과 렉스턴 W의 인도 시장 성공적인 진입을 통해 전년 동기 대비 7.4%증가한 1만7972대를 기록했다. 이러한 수출 물량은 향후 러시아로의 본격적인 선적과 SUV 라인의 생산물량 확대 방안이 시행되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차종별로는 코란도 C와 코란도 스포츠 국내·외 판매가 각각 1만2254대, 7467대를 기록하며 전체 판매의 63%를 차지하는 등 판매 상승세를 이끌었다. 지난 2월 출시된 코란도 투리스모 역시 출시 2달 만에 누적 계약대수가 3800대를 넘어섰다.
 
이러한 판매와 매출 호조세에 따라 영업손실이 전년 동기 305억원 대비 131억원이 감소한 174억원을 기록했으며, 당기 순손실 역시 전년 동기 316억원에서 218억원 줄어든 98억원을 기록하는 등 손익이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일 쌍용차 대표는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에 이어 업계 최대의 내수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판매와 매출 모두 증가했고 손익실적 또한 큰 폭으로 개선됐다”며 “앞으로 코란도 투리스모 등 지속적인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를 통해 판매를 더욱 확대하고 수익성 개선에도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