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G전자, ‘LG 시네마3D 월드페스티벌’ 개최

김남주 기자 | 기사입력 2013/03/18 [11:24]

LG전자, ‘LG 시네마3D 월드페스티벌’ 개최

김남주 기자 | 입력 : 2013/03/18 [11:24]
LG전자가 초대형 3D 체험 이벤트를 펼치며 ‘3D 및 화질의 절대강자’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LG전자는 오는 4월 6일, 7일 양일간 2,271 평방미터의 잠실 롯데월드 아이스링크를 특설 체험무대로 만들고 ‘LG 시네마3D 월드페스티벌’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재작년 5만 명, 지난해 6만 8천 명을 동원하며 명성을 키워가고 있는 이 행사에 올해 7만 명 이상 관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를 차세대 고화질 디스플레이 대중화 원년으로 삼고 ▲시네마3D 스마트TV ▲울트라HD TV ▲올레드 TV ▲IPS 패널 탑재 PC 및 스마트폰 등 총 540여 개의 제품으로 3D와 고화질의 감동을 동시에 선사한다. 지난해에는 300여 개 제품을 전시했다. 

올해는 2~3층에도 체험존을 마련해 규모를 확대한다. 이 체험존에는 시네마3D 안경을 비치하고 포켓포토와 전략 스마트폰을 전시한다. 시네마3D 안경은 지난해 대비 1만 개 늘어난 4만개를 준비한다. 

LG전자는 콘텐츠 장르별로 체험존을 구성해 시네마3D로 구현 가능한 모든 콘텐츠를 한 데 모은다. 

‘올레드/울트라HD TV존’에서 84형 울트라HD TV를 통해 ‘주먹왕 랄프’, ‘메리다와 마법의 숲’등 디즈니(Disney)社 및 디즈니?픽사(Disney?Pixar)社의 최신 애니메이션을 3D로 상영한다. 이를 통해 3D와 초고화질이 만드는 실감나는 영상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제휴사들의 인기캐릭터 모양을 한 시네마3D 안경을 제공해 재미를 더한다. ‘꿈의 화질’을 제공하는 55형 올레드TV도 전시한다. 

‘3D 게임존’에는 ▲스타크래프트II: 군단의 심장(블리자드) ▲ XBOX360: 헤일로4(마이크로소프트) ▲하운즈(CJ 넷마블) 등 최신 3D 게임을 무료로 즐길 수 있게 한다. 전용리모컨인 매직리모컨으로 즐기는 LG 시네마3D 스마트TV 전용의 3D 게임도 다수 선보인다. 

‘키즈존’에서는 뽀로로, 아가월드, 흥부와 놀부 등 자녀와 부모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3D로 제공한다. 

메인 무대에서는 55형 49대로 만든 LG 디지털 사이니지 385형 3D 비디오월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3D 애니메이션 뽀로로, 비트파티 상영은 물론 프로게이머 특별전을 3D로 생중계해 수천 명이 동시 관람하는 진풍경을 연출할 계획이다. 

지난달 출시된 ‘스타크래프트 II: 군단의 심장(StarCraft? II: Heart of the Swarm)’으로 프로게이머들이 실력을 겨루는 모습은 온게임넷에서도 중계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