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대차그룹 계열사, 협력사 설맞이 사회봉사

소상공인들 돕기위해 64억원어치 전통시장 상품권도 구입

박상대 기자 | 기사입력 2012/01/11 [17:27]

현대차그룹 계열사, 협력사 설맞이 사회봉사

소상공인들 돕기위해 64억원어치 전통시장 상품권도 구입

박상대 기자 | 입력 : 2012/01/11 [17:27]

현대차그룹이 설을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소외된 이웃을 돕는 봉사활동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1일부터 한달간을 '그룹 사회봉사기간'으로 정하고 18개 계열사 임직원 3000여명과 협력업체 임직원 3000여명 등 6000여명이 참여하는 설 맞이 봉사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 설을 맞아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돕기위해 온누리 전통시장 상품권 64억원어치도 구입했다.
 
현대차는 11일 지난해 임단협에서 노사가 합의한 대로 임직원들에게 지급되는 명절 선물비 중 1인당 10만원씩 총 57억원을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지급했다.
 
아울러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4개 그룹사가 7억원 상당의 전통시장상품권 중 5억원 가량의 상품권을 봉사활동 기간 자매결연을 맺은 복지시설, 저소득 세대에 전달하고 2억원어치의 상품권은 협력사 봉사활동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6000여명의 현대차그룹·협력업체 사회봉사단은 한달동안 다문화가정,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등 전국의 소외이웃들과 500여개 복지시설을 찾아 전통시장 상품권, 명절 차례 음식, 생필품 등을 전달하고 식사보조, 환경정리 등 봉사활동을 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2003년부터 연말과 명절 때마다 사회봉사기간을 선포하고 따뜻한 사랑의 손길을 나누는 그룹차원의 봉사활동을 해 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