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KT, 전용단말 통한 자녀 및 노약자 보안안심 서비스 ’올레모바일 지킴이’ 출시

정은실 기자 | 기사입력 2011/05/29 [09:00]

KT, 전용단말 통한 자녀 및 노약자 보안안심 서비스 ’올레모바일 지킴이’ 출시

정은실 기자 | 입력 : 2011/05/29 [09:00]

휴대폰 하나로 어린이나 노약자를 위험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보안안심 서비스가 나왔다.

kt는 전용단말을 이용해 자녀의 위치를 보호자가 휴대폰과 pc에서 확인 할 수 있고, 보안전문기업 adt캡스와 연계해 위급 상황 시 보안요원이 출동하는 ‘올레모바일 지킴이’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올레모바일 지킴이’에 가입하면, 원거리 또는 혼자 있는 자녀와 노약자들에게 위급상황이 발생될 시 보호자에게 긴급연락 서비스가 제공되어 어린 자녀와 나이 드신 부모님을 둔 가족에게 유용하며, 스마트폰을 쓰는 타사 고객도 보호자로 등록 및 앱을 통해 서비스 이용할 수 있다.

기존의 휴대폰을 이용한 보안서비스는 이동통신 기지국을 이용하여 위치조회 범위가 600m~2km 정도로 넓어 정확한 위치 파악이 어려웠고, 서비스 이용 시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불편함이 많았으나, ‘올레모바일 지킴이’ 서비스는 앱 구동만으로 gps 우선 측위를 통한 사용자의 현재 정확한 위치가 자동으로 조회된다.

특히, 어린이도 소지하기 편리한 목걸이형 단말을 통해 서비스가 제공되며, 활동이 많은 오후 시간(13시~18시)에는 5분 주기의 gps 측위를 하여 정확한 위치 조회가 가능하다. 또한, gps와 기지국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모드를 통해 위치의 정확도를 더욱 높였으며, 자녀의 이동경로도 최대 72시간까지 한 눈에 볼 수 있다.

또한, ‘올레모바일 지킴이’ 서비스는 자녀가 주로 활동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3곳까지 안심존을 설정할 수 있는데, 자녀가 안심존 이탈 시 최대 4명의 보호자에게 휴대폰 문자 메시지가 발송되며, 미리 예약위치알람 시간을 설정 할 경우에는 해당 시간에 자녀의 위치정보를 보호자의 휴대폰 문자 메시지로 알려 준다.

이와 더불어, 위급상황 발생 시 자녀가 단말기의 sos 버튼을 1.5초 이상 누르면, 경고음과 함께 최대 4명의 보호자에게 긴급문자통보 및 전면사진 촬영 전송이 되며, 대표보호자에겐 영상/음성 자동 발신으로 신속한 연락이 이뤄진다. 무엇보다도 보호자의 요청 시 adt캡스에서 자녀의 위치를 파악하고 최단거리에 있는 보안요원이 출동하는 ‘긴급출동서비스’도 함께 제공되어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18세 이하 65세 이상의 고객 누구나 ‘올레모바일 지킴이’ 서비스에 가입가능하며, 기본요금 1만2천원에 30분의 통화가 기본 제공되고, 긴급출동 성공 시 별도의 출동료가 부과된다. 해당 서비스 가능한 전용단말은 현재 lg이노텍의 러빙아이(모델명:lkt-ul1000)모델이다.

해당 서비스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이용 가이드는 올레닷컴 내 ‘올레모바일 지킴이’ 안내 웹페이지(ollehguard.olleh.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kt 개인fi본부장 안태효 상무는 “‘올레 모바일 지킴이’를 통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자녀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사전 범죄 예방에 초점을 맞춰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kt는 최고수준의 3w 토털 네트워크와 스마트폰을 결합한 안심서비스를 비롯하여 통신과 타 산업 간의 연계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다양한 결합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