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분기 기업 자금사정 ‘다소 호전될 듯’

조경화 기자 | 기사입력 2011/04/11 [11:00]

2분기 기업 자금사정 ‘다소 호전될 듯’

조경화 기자 | 입력 : 2011/04/11 [11:00]

올해 2분기 기업들의 자금사정이 다소 호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 자금사정지수(fbsi ; business survey index on corporate finance) 조사’ 결과에 따르면, 2/4분기 지수가 ‘102’로 기준치인 100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분기의 하락세에서 벗어나 상승세로 반전되는 추이다.

자금사정 호전 이유로는 가장 많은 기업들이 ‘매출증가’(82.7%)를 꼽았고, 다음으로 ‘수익성 증가’(12.4%), ‘대출 원활’(3.7%), ‘주식·회사채 발행 원활’(1.2%)을 꼽았다.

대한상의는 “글로벌 경제회복에 따른 수출 증대 등에 힘입어 기업들의 자금사정이 점차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중동사태 등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 일본 지진, 환율 불안, 유럽 재정위기 재발 가능성 등 불안요인도 적지 않은 만큼 향후 경기흐름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 자금사정지수는 기업들의 자금흐름을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된다. 100을 넘으면 전분기에 비해 해당 분기의 자금사정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하며, 100미만이면 그 반대다.

기업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101)보다는 대기업(109)이, 업태별로는 비제조업(98)보다는 제조업(105)의 자금사정이 좋아질 것으로 조사돼 자금사정이 양극화 될 것으로 보인다.

자금조달 시장 상황에서는 2분기 전망치가 ‘98’로 전분기보다 다소 어려워질 것으로 조사됐다. 자금조달 항목별로는 주식(103), 은행(102)은 100을 넘어 개선될 것으로, 회사채(100)와 기업어음(100)은 전분기와 비슷할 것으로, 제2금융권(93)은 저축은행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저조할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조달과 관련한 애로사항으로는 절반이 넘는 기업이 ‘금리부담’(52.3%)을 들었으며, 다음으로 ‘까다로운 신규대출 및 만기연장’(40.1%), ’매출채권 회수 부진’(5.4%), ‘외환 변동성 확대’(2.2%)를 꼽았다.

기업들의 전반적인 자금수요 상황은 ‘109’로 나타났으며, 항목별로는 시설자금 ‘108’, 운전자금 ‘107’, 부채상환자금 ‘100’으로 나타났다. 재무상황은 ‘105’로 전망됐으며, 수익성과 현금성 자산은 각각 ‘101’로 조사됐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일본지진의 여파가 금융시장에 남아 있는 가운데 물가불안에 대한 우려로 금리가 추가 인상될 경우 기업들의 자금조달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지적하고 “특히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