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올해 자동차 생산 440만대…‘사상 최대’ 전망

이성재 기자 | 기사입력 2011/01/11 [09:31]

올해 자동차 생산 440만대…‘사상 최대’ 전망

이성재 기자 | 입력 : 2011/01/11 [09:31]
 
수출 290만대·내수 150만대…수입도 늘어 10만대 예상
 
 
올해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은 440만대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지식경제부와 관련 협회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는 내수 150만대, 수출 290만대 등 총 44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수입차 또한 1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수출의 경우 지난해 우리나라 자동차는 미국, 유럽, 중동 등지에서 올해의 추천차량, 올해의 차 등에 선정돼 지속적인 점유율 확대가 기대된다.

수출 대기중인 자동차들.(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미국 오토모티브는 지난해 1월 제네시스를 고급차 부문 최우수, 베르나와 제네시스 쿠페를 소형차와 스포츠카 분야에서 각각 추천차량으로 선정했다.

중동 자동차기자단은 10월 쏘나타를 올해의 차량으로 선정했다. 이밖에 호주, 브라질, 캐나다 등에서는 올해의 suv로 스포티지r을 선정했다.

전략차종 투입확대도 수출증가에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엔 유럽형 쏘나타 해치백, 신형 아반떼와 k5, 프라이드 및 젠트라의 후속모델 등이 각 지역에 맞게 투입될 것이기 때문이다.

내수는 업계의 신차 출시, 민간 소비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2.4% 증가한 150만대에 이를 전망이다. 올해엔 지난해의 6개 보다 많은 14개 모델의 신차가 출시될 예정이어서 거의 매월 신차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엔 가솔린 하이브리드차인 쏘나타와 k5가 출시됨에 따라 친환경차 구매도 늘 것으로 전망된다.

수입차도 내수경기 활성화 등에 힘입어 점유율이 지난해의 5.8%에서 0.4%포인트 증가한 6.2%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동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