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한상의, 국내기업 74% ‘환율리스크에 무방비로 노출’심화

박광원 기자 | 기사입력 2010/10/17 [11:00]

대한상의, 국내기업 74% ‘환율리스크에 무방비로 노출’심화

박광원 기자 | 입력 : 2010/10/17 [11:00]

 
최근 환율이 큰 폭으로 하락하는 등 국제금융시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이 환율리스크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 5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국내 기업들의 금융 리스크 헤지 실태와 정책 과제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기업의 26.4%만이 환율 리스크 헤지 상품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대한상의측은 “환율리스크의 경우, 선물환이나 환율파생상품을 통해 리스크를 완화하지 못하면 급격한 환율변동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셈”이라고 분석하고 “반면, 선진국의 기업들은 환율전쟁에 대비해 투자은행 또는 전문기관을 통해 금융리스크를 방어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리스크 헤지상품에 가입하고 있는 기업은 30.8%로 집계됐고, 환율에 이어 원자재 리스크 헤지상품 가입기업은 6.6%, 금리는 6.4%, 신용은 3.0% 순으로 조사됐다.

규모별로 환율리스크에 대비책을 세우고 있는 대기업이 23.0%, 중소기업은 28.7%로 나타났다. 대기업의 원자재 헤지상품 가입비중은 10.0%, 금리는 9.5%, 신용 4.0% 순으로 조사됐고, 중소기업은 원자재 4.3%, 이자율 4.3%, 신용 2.3% 순으로 조사됐다.

금융리스크 헤지 상품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59.8%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상의측은 “실제 가입률에 비해 그 필요성은 상대적으로 높게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며 “정보부족과 비용부담, 복잡한 가입절차 등이 상품 접근성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 리스크 헤지에 대비한 자구책 마련도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리스크 헤지 상품에 가입한 기업들에게 ‘금융 리스크 헤지에 대한 자체 규제책’과 ‘전문인력 보유 여부’를 물은 결과, ‘있다’라고 응답한 기업은 각각 26.2%와 7%에 그쳤다.

지난 키코 사태에서도 봤듯이, 안정적인 금융 리스크 헤지를 위해서는 기업내부의 자체 규제와 전문인력 보유가 필수적이란 게 상의의 지적이다. 또 “금융리스크 헤지 상품 가입 시 전문인력을 통한 상품 이해가 선행돼야 하며, 상품운용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선 가입규모와 종류 등을 통제하는 자체 내규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정부에게 바라는 지원책으로는 ‘리스크 헤지 상품 가입 지원(37.6%)’, ‘관련 교육 제공(35.6%)’, ‘리스크 헤지 필요성 홍보(18.4%)’, ‘관련 공기업의 지원 확대(8.4%)’ 순으로 나타났다.

이동근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최근 환율, 금리, 원자재 등 국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경영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금융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금융위험 관리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더불어 기업 내부에서도 자구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